KNCC

커뮤니티[성명서] 성 소피아 박물관의 모스크 전환에 대한 성명서
[성명서] 성 소피아 박물관의 모스크 전환에 대한 성명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 국제위원회(위원장 서호석 목사)는 2020년 7월 14일, 터키 정부가 성 소피아 박물관을 모스크로 전환한다는 소식에 항의하며 성명을 발표하고, 터키대사관과 콘스탄티노플에 전달하였습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한국어/영어)입니다. '성 소피아 박물관의 모스크 전환에 대한 성명서' 정교회 신자들을 포함하여 수백만 한국 기독교인을 대표하는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터키정부가 성 소피아(Hagia Sophia) 박물관을 모스크로 전환한다는 소식에 깊은 슬픔과 항의를 담아 다음과 같이 우리의 입장을 표명한다. 이번 결정은 1985년 터키정부가 성 소피아를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했던 협약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다. 성 소피아는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유스티니아누스 1세 황제에 의해 대성당으로 건축되었으며, 537년부터 1453년까지 콘스탄티노플의 에큐메니칼 총대주교청에 속한 성당이었다. 1934년 모스크에서 박물관으로 개조되었고, 이후 86년간 이 곳은 종교를 불문하고 모든 사람이 하나가 되는 일치의 상징적 장소가 되어왔다. 그러나 다시 이 곳을 모스크로 전환하는 것은 역사적인 퇴보이며, 성 소피아의 상징적인 의미와 존재 이유를 상실케 하는 것이다. 성 소피아의 위상에 어떤 변화가 필요했다면, 이 곳이 916년 동안 속해 있었던 에큐메니칼 총대주교에게 돌려주어야 마땅했다. 우리는 터키정부의 결정 직전 발표된 에큐메니칼 총대주교 바르톨로메오 1세의 선언 "성 소피아는 인류에 속한다" "박물관으로서의 성 소피아는 기독교와 이슬람의 만남과 연대, 상호이해의 상징적 장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 한국 기독교인들은 터키정부의 최근 결정에 크게 실망했다. 이들 대부분은 순례자로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아름다운 기독교 성소를 보고 영감을 받아왔지만, 이제는 더 이상 성 소피아를 방문할 수 없다는 사실에 매우 우려하고 있다. 우리는 성 소피아를 일치의 상징으로 삼고자 하는 모든 이들과 함께 연대하며, 터키정부가 성 소피아의 법적 지위를 예전과 같이 회복하기를 간절히 바라며 기도한다. 2020년 7월 14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 무 이 홍 정 국제위원장 서 호 석 NCCK STATEMENT ON HAGIA SOPHIA The members of the NCCK, which represents millions of Christians in Korea, are deeply saddened to learn of the Turkish Government's conversion of Hagia Sophia from a museum to a mosque, and in this statement we strongly protest this unexpected and sad event. This is in direct violation of the agreement with UNESCO which designated Hagia Sophia as a “World Heritage Site” in 1985. Hagia Sophia was built, as is well known, by Emperor Justinian I, as a Christian church and was from 537 to 1453 the cathedral of the Ecumenical Patriarchate of Constantinople. Mustafa Kemal Ataturk turned it from a mosque into a museum in 1934. And in this capacity, this Christian monument functioned for 86 years as a point of unity of all people regardless of religion. However, its transformation into a mosque again is a step back in history, which offends the monument and its mission. If it was necessary to be any change in the status of this monument, it would have to be given back to the Ecumenical Patriarchate, to which it belonged for 916 years! We fully share the statement of the Ecumenical Patriarch Bartholomew I, which he made shortly before the recent decision of the Turkish Government, that "Hagia Sophia belongs to humanity" and that "Hagia Sophia as a museum is a place and a symbol of meeting, solidarity and mutual understanding of Christianity and Islam." Millions of Korean Christians were deeply disappointed by this recent decision. In addition, they are very concerned if it is appropriate to visit Turkey any more, since the main purpose of their visit was to go as pilgrims to see and admire the oldest and most beautiful Christian monument in the world. Joining our voice with the voices of protest of all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we pray and hope that the Government of Turkey will realize the great mistake of its decision and will want to restore Hagia Sophia to its previous legal status. July 14, 2020 Rev. Lee Hong-jung, General Secretary Rev. Suh Ho-Suk, Chairperson of International Committe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2020-07-15 11:50:03
커뮤니티7월 8일자 교회방역 강화 조치에 대한 안내
7월 8일자 교회방역 강화 조치에 대한 안내
어제 정부는 정세균 총리 이름으로 교회의 정규예배 외에 다른 모임은 금지한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이 조치는 10일(금)부터 시행되며, 지자체가 현장교회의 방역상황을 관리하고 감독하게 될 것입니다. 철저한 방역과 방문객 명부 작성을 하시고, 중대본과 지자체의 방침을 준수하시기 바랍니다. 정부 당국이 말하는 정규예배는 주일예배, 수요예배, 금요철야예배, 새벽예배 등 교회의 모든 정기적 예배를 포함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지금 ‘금지’라는 표현까지 사용하며 강력하게 요청하고 있는 것은 소모임과 공동식사 등에서 전염이 계속 일어나고 있으니, 다만 그것을 자제해 달라는 것입니다. 여기에 해당하는 구체적 사례는 수련회, 기도회, 부흥회, 구역예배, 성경공부, 성가대 연습, 성경학교 등 입니다. 이런 모임은 교회가 아닌 타시설에서 개최된다고 하더라도 금지대상입니다. 정부는 정규 예배 시에는 교회의 협조로 방역수칙이 잘 비교적 준수되었다는 점을 존중하여 교회 시설 전체를 고위험시설로 지정하지 않고 예배의 자유도 제한하지 않고 있습니다. 다만 기타 모임과 행사에 대한 방역 관리를 집중적으로 강화하여 감염 확산을 막고자 하는 조치니 각 교회가 방역의 주체가 되어 책임적으로 참여해 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예배 형식 중 감염 확산 위험이 높은 행위를 창조적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고민해 주시기 바라며 특히 예배 후 퇴장 시에 성도들이 밀집하여 이동하지 않도록 순차적 퇴장을 유도하여 주시기 바랍니다.자세한 사항은 첨부된 파일들을 참고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020-07-09 15:12:59
커뮤니티CONTOC(코로나 시대와 온라인상의 교회) 설문조사 협조 요청
CONTOC(코로나 시대와 온라인상의 교회) 설문조사 협조 요청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연구기구 CONTOC(Churches Online in Times of Corona 코로나 시대와 온라인상의 교회)의 설문조사 협조 요청을 받았습니다. CONTOC은 유럽과 영미, 아시아의 39명의 실천신학자들이 코로나상황에 따른 교회의 대응과 변화에 대해 공동 연구하기 위해 조직한 연구기구입니다. 한국에서는 이화여자대학교 기독교학과의 박희규 교수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 기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다음의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contoc.org/ CONTOC은 세계교회들이 수행한 코로나19 디지털 대응에 대한 정보를 취합하기 위해 교회에서 활동 중인 담임교역자, 부교역자, 평신도 사역자를 대상으로 아래의 링크의 설문조사를 7월 15일까지 진행하고 있습니다. 꼭 담임교역자께서 작성하지 않으셔도 되니, 어려우시거나 복수로 참여하기 원하시면 부교역자와 평신도 사역자에게 공유하여 주시면 됩니다. 설문에는 약 30분의 시간이 소요될 예정입니다. 바쁘시더라도 설문에 응해주시기 바라며, 아울러 주변의 교역자, 평신도 사역자에게도 이 내용을 전달하여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본 연구결과는 한국교회와도 공유될 것입니다. https://www.contoc.org/contoc/contoc-kor-ko/ 아래와 첨부문서는 CONTOC의 설문조사 요청 서신입니다. - 아 래 - Dear colleagues in ministries and pastoral work, 목회현장에서 섬기시는 존경하는 목회자와 사역자 여러분께, You as pastors and your church congregation have been working in the "special situation" of the COVID-19 pandemic in the last few months under very different conditions. A lot of creativity was released in the process. Especially with regard to digital services many new innovative ways have been developed: Worship services have been streamed, pastoral care talks have been held via messenger services or on the telephone, video conferences have been held and volunteers have been placed via social media for neighbourly help. Many people are happy and grateful for the many efforts that have been made. 목회자인 여러분과 여러분의 교회성도들은 지난 몇 달 동안 전세계적인 유행병인 코로나 19때문에 평소와는 매우 다른 특별한 상황 가운데 사역해 오셨습니다. 많은 창의력이 요구되었습니다. 특히 사역을 디지털화하는 과정에서는 혁신적인 방법들이 개발되어 왔습니다: 예배가 중계되고 목회적 돌봄은 메신저 서비스나 전화를 통해서 이루어졌습니다. 비디오 화상회의가 열렸고 봉사자들은 이웃에게 도움을 제공하기 위해 소셜 미디어를 사용하는 상황에 놓여 있게 되었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지금까지 수행된 많은 노력에 대해 감사와 기쁨을 느끼고 있습니다. We as academic institutions mostly from Practical Theology like to find out and analyze what can be learned from these experiences for the future church work. With our international and ecumenical research project CONTOC ("Churches Online in Times of Corona") we want to contribute to answering these questions. We have developed an online questionnaire for this purpose. 학문기관에서 연구하는 실천신학 연구자로서 저희는 이러한 경험을 통해 미래의 교회 사역을 위해 우리가 무엇을 배울 수 있을지 분석하고 이해하고자 합니다. 국제적 초교파적 연구 기획인, CONTOC (“코로나 시대와 온라인 상의 교회”)은 바로 이런 질문들에 대한 답을 제공하고자 온라인 설문지를 개발하였습니다. Of course we know that many of you are currently under great strain in your workload and probably also in your private life. We would be all the more grateful if you would support the further development of the church with the learning experiences of these difficult times. 저희는 물론 여러분들 중에 많은 분들이 현재 업무량과 또한 아마도 개인 생활에도 많은 부담을 안고 계실 줄 압니다. 여러분들이 이러한 어려운 시기에 알게 되신 경험을 나눔으로 추후 교회 발전을 위해 성원해주신다면 저희로서는 무척 감사할 따름입니다. This link will take you directly to the survey : 다음 링크를 통해 한국어 설문조사에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contoc.org/contoc/contoc-kor-ko/ We ask you to kindly take about 30 minutes to complete the online questionnaire. The data will be stored and processed anonymously in accordance with the applicable data protection regulations. Further information on the CONTOC study can be found at: www.contoc.org 이 온라인 질문지를 완성하시는 데 약 30분의 시간이 소요될 예정인데 이 시간을 투자해 주시기를 정중히 요청드립니다. 이 자료는 해당 정보보호규범에 따라 익명으로 처리되고 저장될 예정입니다. CONTOC 연구에 대해 더 알고 싶으시다면 http://www.contoc.org 를 방문해 주시기 바랍니다. Many thanks for your participation! 여러분의 참여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With kind regards on behalf of the CONTOC research network, CONTOC 조사 네트워크를 대표하여 인사드리며, Hee-Kyu Park, Thomas Schlag, Sabrina Miller and Ilona Nord 박희규(한국 연구파트너), 토마스 슈라크, 사브리나 뮐러 그리고 일로나 노르 드림.
2020-06-30 13:46:23
팔-e뉴스 18호) 팔레스타인의 신학 2 - 메시아를 믿는 이스라엘 유대인의 세 가지 정체성
쌀림 제이 무나예르 박사 (Dr Salim J. Munayer) 우리의 정체성은 보통 다면적이고 복잡합니다. 우리는 우리의 정체성 중 어떤 부분들을 선택하기도 합니다. 우리는 질서를 만들고 감정적 교류를 느끼며 이해하기 위해 무리 지어 지냅니다. 우리 정체성 중 어떤 면들은 가시적이고 잊어버리기 어렵습니다.특히 복잡하고 종종 오해되는 정체성 중 하나는 메시아를 믿는 이스라엘 유대인(Israeli Messianic Jew)의 정체성입니다. 용어에서 알 수 있듯, 세 가지 서로 다른 정체성이 때때로 충돌하며 혼재되어 있습니다. 이 공동체가 직면하는 도전 중 하나는 자신의 정체성을 정의하기 위해 애써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들의 정체성은 명확히 정의될 수 없지만, 역사적 맥락과 공동체의 신학을 살펴보는 것은 정체성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그들의 정체성을 살펴보면, 메시아를 믿는 이스라엘 유대인들은 왜 이스라엘/팔레스타인 갈등에 대해 무관심하게 되었는지 보다 분명하게 이해할 수 있게 됩니다. 우선, 우리는 그들의 정체성을 구성하는 세 개의 주요 요소들을 정의해야 합니다.용어의 정의이스라엘인은 시민을 가리키는, 또는 지리상의 명칭으로 이해될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은 유대인을 위한 국가를 만들려는 최초의 계획대로 유대인의 국가가 되었습니다. 이로 인해 이스라엘인이 되는 것과 유대인이 되는 것 사이에는 부인할 수 없는 상관관계가 형성되었습니다. 이 두 정체성 간의 경계는 모호해졌고 오늘날까지 상호 대체 가능하도록 남아있습니다. 홀로코스트의 그림자는 계속 남아 이스라엘인의 정체성에 영향을 주었고 그들은 항상 소멸될 수 있다는 인지된 위협을 느끼며 생존을 중시하게 되었습니다. 그리하여, 그들은 강력한 자립, 독립을 이루고 국가에 대한 자부심을 키웠습니다.메시아를 믿는다는 것은 신앙적 표현이고 “메시아”라는 단어에서 파생된 “그리스도인”이라는 말과 같은 뜻입니다. 기독교는 유대인들의 종교적, 사회적 맥락 속에서 태어난 운동에서 비롯된 종교입니다.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들은 자신들이 예수를 메시아로 받아들인 1세기 유대인들과 깊은 관련을 맺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예수를 따랐던 초기 유대인 제자들은 유대 전통을 계속 지켰습니다. 하지만, 유대 전통을 지속하는 것은 교회 안에 비유대인들의 숫자가 늘어나면서 갈등을 일으켰습니다.19세기가 되면서,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들은 기독교적인 문화에서 벗어나 유대 친화적인 공간을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중요한 점은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들의 신앙의 핵심이 기독교 복음주의자들의 핵심신념과 동일하다는 것입니다. 차이는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들과 기독교인들이 신앙을 실천하는 방식에 존재합니다.유대인의 정체성은 종교적, 민족적, 또는 문화적 용어로 설명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유대인임’은 명확히 정의될 수 없고, 하나의 단순한 정의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종종 주관적인 정체성으로서 그들 개개인에 의해, 비유대인들에 의해, 그리고 국가에 의해 형성된 것이라는 데 의견이 일치합니다. 현대 이스라엘 국가에서 유대인은 유대인 어머니에게 태어난 사람을 말합니다. 종교적 관점에서, 이스라엘 국가는 오직 랍비 정통의 유대교와 개혁되지 않은 또는 보수적인 유대 관행만을 인정합니다. 1세기 유대인의 종교적 삶은 그들의 정체성을 정의하는 요소였습니다. 그러나 유대교는 더 이상 많은 유대인들의 정체성을 정의하는 결정적인 요소가 아니며 종교 이상을 아우르고 있습니다.메시아를 믿는 이스라엘 유대인 정체성의 간략한 역사메시아를 믿는 유대인 정체성은 영국령 때부터 살펴볼 수 있습니다. 1948년 이전, 자신들을 히브리 그리스도인이라고 부르며 전통적인 기독교 용어 대신 히브리어의 사용을 중시한 소수의 신도들이 있었습니다.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 다수는 토라를 준수하는 삶의 방식을 계속 권장했습니다. 1948년 이전, 많은 수의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들이 영국으로 이주했고, 이미 작았던 공동체는 거의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공동체에 남은 사람들은 외국인 선교사들과 거리를 두었고 땅과 자신들을 동일시하며 이스라엘 국가에 충성을 표했습니다.1948년 이후 몇 년 동안, 이민자들이 들어오면서 공동체는 성장했고 많은 기독교 선교사들이 새로 세워진 이스라엘 국가에 들어왔습니다. 1967년 이후,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 공동체는 예루살렘 점령이 재림을 알리는 신호라고 여겼습니다. 그들은 하나님께서 역사 안에서 그리고 역사를 통해 계속 일하고 계신다는 깊은 믿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역사적 사건들을 아주 심각하게 받아들였습니다. 역사적 사건은 그들에게 더 깊은 애국심을 일으켰고 그들은 이스라엘 군대에서 복무하는 것을 이상적인 의무로 여겼습니다. 군복무는 이스라엘 국가에서 그들의 자부심과 정체성을 이루는 중심이 되었습니다. 시오니즘은 단순히 정치적 신념이 되는 것을 넘어 그들 신학의 근본적 측면이 되었습니다.메시아를 믿는 유대인 공동체는 1970년대를 지나며 계속 성장했고 이전의 선교 및 교회문화와 구별되는 정체성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1980년대에는 교인들 간 일치를 이루기 위한 노력이 있었고 지역교회와 연대하며 복음주의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이 무렵 공동체는 더 이상 히브리 그리스도인이 아니라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으로서 스스로의 정체성을 정립했습니다. 이러한 변화에는 미국 유대인 사회의 영향이 컸습니다.1990대에는 구소련에서 러시아 기독교인 이민자들이 들어오고, 어린이와 청소년 사역을 중심으로 하는 파라처치(para-church)가 늘어난 특징이 있었습니다. 2000년대에는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 공동체가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했습니다. 토라 준수와 카리스마적 표현에 대한 각기 다른 신앙을 바탕으로 다양한 신학적 흐름이 전개되었습니다.복잡한 신학메시아를 믿는 이스라엘 유대인의 정체성과 신학은 하나님, 땅, 유대 민족이라는 주제와 불가분의 관계에 있습니다. 서로 얽혀 있는 이러한 주제들을 살펴봄으로써 우리는 이 공동체의 신앙과 실천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하나님을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의 하나님, 이스라엘의 하나님, 한 분이신 유일하신 하나님, 그리고 선조들의 하나님으로 봅니다. 그들의 신앙의 영웅들은 고대 이스라엘의 예언자들과 족장들입니다. 하나님을 표현하는 그들의 언어는 성서, 특히 구약 성서에 풍부하게 담겨있습니다.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들의 신학은 종종 땅에 대한 종말론과 적들을 이긴 이스라엘의 기적적 승리로부터 시작됩니다. 이 모든 것들은 고통과 뚜렷한 구별에 관한 서사를 동반합니다.메시아를 믿는 유대인 대다수는 이스라엘에서 태어나지 않았지만, 땅은 그들의 정체성을 이루는 중요한 부분입니다. 그들은 땅의 궁극적 주인은 하나님이시지만, 이스라엘 땅은 유대 민족이 언약으로 상속받은 땅이라고 믿고 있습니다.이 땅은 갈등의 장소이지만, 그들에게 더 중요한 것은 이 땅이 자신들의 종말론적 희망이 놓여있는 약속의 장소라는 것입니다. 그들은 시오니즘을 성서적 예언의 성취라고 믿으며 언제나 굳건히 지지해 왔습니다.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 공동체는 정치적 세대주의(Dispensationalism)의 영향을 많이 받았고 성서와 역사의 사건들은 서로 연관되어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그들의 윤리적, 도덕적 신념은 근본주의 기독교인들의 신념과 비슷합니다. 대부분은 특히 이스라엘과 관련된 성서에 관해 문자적 해석을 견지합니다.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들은 자신들이 선조들의 땅에 돌아온 것이라고 생각하고, 여기에 사는 것은 자신들의 신앙 여정에서 중요한 과정이라고 믿습니다. 이러한 상황 안에서 살기로 선택하는 것은 그들의 신앙과 관련되어 신앙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선택된 유대민족이라는 인식을 더욱 굳건하게 만듭니다. 그들은 유대민족 가운데서 소속감을 느끼고 모든 이스라엘을 위한 구원의 약속이 결실을 맺는 것을 보며 책임감을 느낍니다.이 공동체가 소속감과 목적의식을 어느 정도 느끼고 있지만, 그들에게 신학적이고 실천적인 도전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신학적 차이는 종종 무시되고 있고 공개적으로 논의되고 있지 않습니다. 이로 인해 갈등을 회피하고 동질적 유대감을 따르는 경향이 만들어졌습니다. 공동체가 직면하고 있는 가장 초미의 질문이자 종종 분열을 일으키는 질문은 “예수는 누구인가?”와 “신격을 지닌 인물들과 그들의 상호관계를 어떻게 이해할 것인가?”입니다. 삼위일체에 대한 구체적 질문은 공동체를 괴롭게 했고 일부는 랍비법에 비추어 예수를 신으로 보는 관점을 갖게 되었습니다. 공동체는 전통적인 유대교와 개신교 복음주의 이해 사이에서 줄타기를 했습니다. 한쪽에서는 유대인으로서의 정체성과 연계되기를 원하기 때문에 토라와 랍비 지도자들을 따릅니다. 그들은 토라가 예수를 따르는 유대인에게 여전히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는, 이스라엘 민족을 향한 하나님의 특별한 계시라고 믿습니다. 다른 한쪽의 대다수 유대인 신자들은 토라의 중요성을 인정하면서도 엄격한 준수에서 벗어나는 보다 카리스마적인 해석을 발전시켰습니다. 두 집단 사이의 이러한 긴장으로 인해 공동체는 분열되고 많은 사람들은 정체성의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이스라엘의 중요성과 종말신학에 대한 그들의 깊은 신학적 믿음은 정의 개념, 특히 이스라엘/팔레스타인 갈등과 관련된 정의 개념에 영향을 주었습니다. 그들의 국가적 정체성은 정신적 정체성과 융합되어 왔기 때문에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들이 이스라엘 국가와 자신을 강하게 동일시하는 선택을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있습니다.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들의 많은 글에서 무시되고 있는 것은 정의의 문제입니다. 그들이 이스라엘의 정체성에 동조하여 안보를 가장 중요한 관심사로 여기는 경향이 있기 때문입니다.이스라엘-팔레스타인 갈등에 대해 현존하는 근본적 두려움은 이스라엘 국가에 의한 불평등, 부패, 억압의 문제를 다루는 것이 메시아를 믿는 이스라엘 유대인들의 정체성에 도전이 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예언이 성취되어야 이 땅에 평화가 도래할 수 있다는 성서적 관점에 근거하여 그들은 평화에 대해 비관적인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드물게, 성육신 해석은 유대인과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관계 맺게 하는 거룩함, 정의, 평화를 강조합니다. 메시아를 믿는 유대인들 중 일부는 성서적 정의가 이스라엘에 대한 하나님의 선택과 분리될 수 없다고 주장합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땅에는 사랑과 정의와 자비가 있어야 합니다.이 공동체는 계속 정체성과 씨름하며 질문합니다. “우리는 누구인가?” 이 공동체는 정체성과 신학에 대한 어려운 질문 때문에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혼동하는 문화와 실재하는 갈등의 상황 속에서 적절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메시아를 믿는 소수파로서 유대인 다수파 안에서 팔레스타인 기독교 신앙공동체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그들의 정치적, 사회적 맥락은 그들의 정체성에 큰 영향을 주었습니다. 그들은 이스라엘 국가 내에서 소외되어 있고, 종교공동체보다는 세속공동체에 많은 소속감을 느끼는 경향이 있습니다. 유대 민족을 지지하지만, 대다수는 종교적 유대공동체를 이해하거나 그들과 관련을 맺지 않습니다. 땅에 대한 그들의 신학과 이스라엘 민족주의는 팔레스타인 기독교인 이웃들과의 관계를 단절시켰습니다.최근, 메시아운동은 이스라엘 사회의 다른 부분과 마찬가지로 정치적으로 그리고 종교적으로 보수화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변화로 인해 유대인으로서의 정체성을 정립하려는 열망은 강해졌고, 팔레스타인 형제 자매들과의 사이는 더 멀어졌습니다. 그럼에도, 메시아를 믿는 이스라엘 유대인 공동체에는 화해를 위한 진정한 노력에 동참하는 작은 수의 사람들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이 글을 통해 아픈 역사에 시달리며 현재의 도전에 맞선 새로운 운동과 그 운동의 복잡한 정체성을 잠시 살펴보았습니다.[Salim J. Munayer와 Lisa Loden의 ‘Through My Enemy’s Eyes’에서 수정 발췌함] * 쌀림 제이 무나예르 박사는 화해 사역인 무쌀라하(Musalaha)의 창시자이자 이사로 베들레헴 성서대학의 전 학장이다. 그는 화해, 이스라엘-팔레스타인 갈등,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의 기독교인에 관한 여러 권의 책을 출간했다.* 무쌀라하는 다양한 민족과 종교적 배경을 가지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사이의 화해를 촉진하고 증진하는 비영리 단체이다. 무쌀라하는 공통된 신앙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예수의 삶과 가르침을 바탕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신앙인들 사이의 화해 만남을 지지하고 촉진한다. 보다 넓게는, 무슬림, 기독교인, 유대인 사이에 다리를 놓아 세 가지 신앙 모두에 담긴 아브라함의 도덕적 원칙을 따르며 사회에 영향을 끼치고자 한다.
2020-06-29 20:12:02
팔-e뉴스 18호) 사빌 기도의 물결2
‘쿠미 나우 이니셔티브’는 6월 9일 화요일, ‘피스메이커 트러스트’(평화만들기 신탁)의 설립자인 스티븐 사이저 박사를 초청하여 '기독교 시오니즘이란 무엇인가?'라는 제목의 온라인 강연을 진행했습니다. '시온의 크리스천 군사들?'의 저자인 스티븐은 기독교 시온주의자들이 제기하는 도전과 그들의 영향력에 대항하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 이해하는 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쿠미 나우 온라인 세션은 매주 오후 6시(예루살렘 시간)에 진행되며, 자세한 내용은 www.kuminow.com/online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 피스메이커 트러스트가 일하게 하심에 감사합니다. 당신께서는 이 땅의 모든 가정에서 당신의 자녀들을 세우셨습니다. 우리가 서로에 대한 사랑을 보여주고 평화와 정의를 위해 함께 일하도록 도와주소서. 하나님,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이스라엘의 코로나19 확진자(주로 학교 내 감염) 숫자가 증가하고, 6월 4일 목요일 보건부에 4건이 새로 등록되면서 팔레스타인 전체 확진자 숫자는 640명으로 늘어났습니다.(6월 9일 기준) 확진 사례 중 세 건은 예닌 근처에서 발생했고, 네 번째 사례는 가자에서 발생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는 경제활동의 급격한 감소를 가져왔고 많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생계를 보장받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하나님, 팔레스타인/이스라엘과 전 세계의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모든 사람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특별히, 사랑하는 이를 잃은 사람들과 회복을 위해 애쓰는 사람들, 경기 침체로 인해 실직한 이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하나님,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6월 2일 화요일, 수백 명의 시위대가 최근 미국과 이스라엘 경찰의 잔혹 행위로 희생된 사람들을 기억하기 위해 팔레스타인/이스라엘 전역의 도시에 모였습니다. 지난 5월 25일, 아프리카계 미국인 조지 플로이드가 미니애폴리스에서 미국 경찰관에 의해 체포되고 수갑이 채워진 채 질식사 당했습니다. 지난 5월 30일에는 자폐증을 가진 팔레스타인 남성 이야드 할라크가 이스라엘 경찰의 총격으로 사망했습니다. 베들레헴의 예수탄생교회 밖에서 시위대는 플로이드와 할라크의 사진 앞에 촛불을 켜고 '흑인의 생명은 소중하다, 팔레스타인인의 생명은 소중하다' 라고 외쳤습니다. 하늘과 땅의 주인이신 당신은 모든 인류에게 생명, 호흡과 모든 것을 주셨습니다(행 17:25). 당신의 권능 안에서 만행의 희생자들을 돌보고, 당신의 눈으로 모든 생명을 소중히 여기기를 기도합니다. 하나님,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팔레스타인 사회 일부는 폭력적인 총기 범죄에 직면해 있습니다. 이스라엘 경찰의 태만과 수십 년간의 정치적 무관심으로 인해 이런 폭력사태는 더욱 심화되어 왔습니다. 6월 1일 월요일, 팔레스타인의 4세 소녀 라피프 카라인이 동예루살렘 이사위야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머리에 총을 맞고 병원에서 사망했습니다. 가족들은 문제를 제기했지만, 이스라엘 경찰은 그녀가 요르단강 서안 지구 분리장벽 너머의 팔레스타인 마을인 아나타에서 발사된 총에 맞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 마을은 작은 소녀의 집에서 한참 떨어진 곳입니다. 어린 딸을 잃고 슬퍼하는 라피프 가족을 위해 기도합니다. 이스라엘 경찰이 팔레스타인 공동체 내에서 이러한 강력 범죄를 일으키는 범인들을 추적하고 평화와 안정을 회복시키기를 기도합니다. 하나님,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라말라에 본부를 둔 팔레스타인 재소자 협회는 이스라엘 하다림 교도소에 수감되어 있는 수십 명의 팔레스타인 재소자들이 집단 단식 투쟁을 시작하려고 한다고 6월 3일 수요일에 알려왔습니다. 이번 투쟁은 코로나19 기간 중에 벌어진 열악한 의료 관리에 대한 대응입니다. 수감자들은 가족들에게 전화할 권리도 거부당했으며, 바이러스로 인해 교도소 방문이 모두 취소되어 그들의 고립감은 더욱 커졌습니다. . 하나님, 이스라엘 감옥에는 4천 명 이상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그들 중 일부는 기소나 석방 예정일도 없이 수감되어 있습니다. 특히 수감자들에 대한 학대를 밝히려고 필사적으로 노력하는 사람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하나님,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이스라엘 군사 훈련이 6월 2일 화요일 요르단 계곡에서 실시되었습니다. 그들은 실탄을 사용하여 2천 에이커의 팔레스타인 농경지와 목초지에 불을 질렀습니다. 팔레스타인 농부들은 밀과 보리 작물, 가축을 위한 목초지를 잃었고 그들의 생계는 위태로워졌습니다. 이스라엘은 이미 요르단 계곡의 서안 지구에 있는 토지의 86%를 이스라엘 정착촌에 배정했고 나머지는 7월 1일 병합하자고 제안하고 있습니다. 하나님, 우리는 팔레스타인 농부들의 땅이 그들의 눈앞에서 파괴되고 약탈되는 것을 보면서 당신에게 간곡히 부르짖습니다. 너무 늦기 전에 세계의 입법자들과 정부가 이스라엘의 불법 병합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줄 것을 간절히 원합니다. 하나님,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우리는 보츠와나와 짐바브웨를 위해 세계교회협의회와 함께 기도합니다. 하나님,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Sabeel Wave of Prayer2 The Kumi Now Initiative invited the Rev. Dr. Stephen Sizer, founder of the Peacemaker Trust to lead an online talk entitled ‘What is Christian Zionism?’, on Tuesday, the 9th of June. The author of ‘Zion’s Christian Soldiers?’ helped us to understand the challenge posed by Christian Zionists and what can be done to counter their influence. (The Kumi Now Online sessions take place on a weekly basis at 6pm (Jerusalem time), more information can be found at www.kuminow.com/online) Thank you, Lord, for the work of the Peacemaker Trust. Lord you have raised up your children from all the families of the earth, help us to show love for one another and to work together for peace and justice.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As numbers of confirmed Covid19 cases increase in Israel (mainly from infections in schools), four new cases were registered by the Ministry of Health on Thursday, the 4th of June, raising the total number of cases in Palestine to 640. Three of the cases were recorded near Jenin, while the fourth was in Gaza. The coronavirus has led to an abrupt decline in economic activity and many Palestinians have lost their livelihoods. Dear Lord, we pray for all those who have been affected by the pandemic in Palestine/Israel and around the world. We pray especially for those who have lost loved ones, those who are struggling to recover and those who have lost their income as a result of the economic downturn.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Hundreds of protesters gathered in cities across Palestine/Israel on Tuesday, the 2nd of June, to remember recent victims of police brutality in the US and Israel. On the 25th of May, George Floyd, an African American, was arrested, handcuffed and suffocated by a US policeman in Minneapolis. On the 30th of May, Iyad Hallaq, a Palestinian man with autism, was shot dead by an Israeli policeman. Outside the Church of the Nativity in Bethlehem, protestors lit candles in front of a photo of Floyd and Hallaq and chanted, ‘Black lives matter, Palestinian lives matter’. Lord of heaven and earth you give to all mankind life and breath and everything (Acts17:25). We pray, in your strength, to care for victims of brutality and to value every life as precious in your sight.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Some Palestinian communities are facing a wave of violent gun crime. Israeli police neglect and decades of political indifference has allowed this cycle of violence to escalate. On Monday, the 1st of June, a four-year-old Palestinian girl, Rafif Qara’een died in hospital after she had been shot in the head at her home in the East Jerusalem district of Isawiyah. Although the family dispute this, Israeli police claim that she was shot from a gun fired from Anata, a Palestinian town beyond the separation wall in the West Bank and some considerable distance from the little girl’s home. We pray for the family of Rafif as they mourn the loss of their young daughter. We pray that the Israeli police would pursue the perpetrators of such violent crimes within the Palestinian community and restore peace and stability.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The Palestinian Prisoners’ Society based in Ramallah reported on Wednesday, the 3rd of June, that dozens of Palestinian prisoners in the Israeli Hadareem prison are about to start a collective hunger strike. The strike is their response to poor medical attention during the pandemic. The prisoners have also been denied the right to phone family members, which has increased their sense of isolation as all prison visits were cancelled due to the virus. Dear Lord, there are more than four thousand Palestinians incarcerated in Israeli prisons, some of them without charges or release dates. We pray especially for those who are desperate to draw attention to their maltreatment.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Israeli military training took place in the Jordan Valley on Tuesday, the 2nd of June. They used live ammunition which set fire to two thousand acres of Palestinian agricultural and pastoral land. Palestinian farmers lost wheat and barley crops and grazing for their livestock, endangering their livelihood. Israel has already allocated 86% of the land in the West Bank portion of the Jordan Valley to Israeli settlements and proposes to annex the rest on the 1st of July. Lord, we cry out to you as we see the land of Palestinian farmers destroyed and stolen in front of their eyes. We pray that international lawmakers and governments will speak out against the illegal Israeli annexation, before it is too late.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We join with the World Council of Churches in their prayers for the countries of Botswana and Zimbabwe.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2020-06-29 20:09:22
팔-e뉴스 18호) 심각한 물 위기를 겪고 있는 팔레스타인
심각한 물 위기를 겪고 있는 팔레스타인 사단법인 아디 이동화 팀장 2018년 여름, 팔레스타인 서안지구(West bank) 동쪽 요르단계곡지역에서 만난 농부인 마흐다드씨는 분노에 찬 목소리로 이야기했다. “이스라엘 정착촌이 생기고 난후 물이 다 말라버렸다. 지하수를 팔 수도 없고 만약 파려고 하면 이스라엘 군인이 와서 우리를 잡아간다.” 그는 비싼 돈을 주고 물을 사서 이용하고 있다. 팔레스타인에 방문하면 눈에 띄는것 중 하나는 집 옥상마다 설치된 커다란 물통이다. 팔레스타인의 물사정이 갈수록 악화되자(심한 달에는 한달에 두번 물공급) 주민들은 물이 공급될때 물통에 물을 저장하여 다음 공급시까지 사용하고 있었다. 반면 같은 지역에 위치한 이스라엘 정착촌에는 수영장도 있고 물 사용에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심지어 풍부한 물로 재배한 대추야자와 포도, 구아바 등은 유럽에 수출까지 한다. 팔레스타인에 만나는 사람들마다 물이야기를 했다. 이렇게 반복되고 심화되는 물 사태의 원인은 무엇이고 어떤 결과를 낳고 있는지를 파악하기 위해 사단법인 아디의 팔레스타인 연구팀은 2019년 한해동안 문헌조사와 2차례의 현지탐방을 통해 팔레스타인 물 보고서 “빼앗긴 물, 위협받는 생존”를 작성하여 2019년 말에 발표하게 되었다.* 보고서 전문 보기 https://blog.naver.com/adi2017/221688390373 사진 1. 이스라엘 정착촌에서 재배하는 대추야자 농장 팔레스타인 물부족의 현황 전세계적인 기후재앙으로 인하여 물부족 사태는 비단 팔레스타인만의 문제는 아니다. 특히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포함된 중동과 북아프리카지역은 물가용량이 세계에서 가장 낮은 지역이다. 하지만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4년동안 이스라엘의 물 사용량은 팔레스타인보다 3배이상이고(이스라엘=245리터, 팔레스타인=80.9리터, 가정용기준, WHO 1일 권장량=100리터) 농업용의 경우 8배 이상이었다. 이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물을 아껴서 사용했기 때문이 아닌 공급량이 부족하기 때문이었다. 강과 호수와 같은 지표수가 거의 없는 팔레스타인에서 주민들이 물을 공급받는 방법은 팔레스타인 정부가 제공하는 지하수와 이스라엘의 수자원공사격인 메코로트(Mekorot)에서 제공하는 물이 거의 대부분이고 약 10%미만이 민간업체에 의해 상대적으로 비싼값에 물을 사는 방법뿐이다. 하지만 매년 경제규모 변화와 인구증가분에 따른 물 수요는 늘어나지만 팔레스타인측의 지하수 추출량은 이스라엘에 의해 제한되고 메코로트측에서 구입하는 물의 양은 늘어나고 있다. 또한 시기적으로 강수량이 적거나 물 수요가 늘어나는 하절기에는 팔레스타인 전역에 물 부족 상황은 매년 반복되고 있다. 이는 팔레스타인 주민들의 물구입 비용을 늘려 부담을 가중시키고 이마저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간 정치적 갈등상황이 오면 공급량이 줄어드는 악순환구조에 놓인 것이다. 이스라엘의 건국과 물통제 정책 보고서에서는 팔레스타인의 물부족의 가장 큰 원인은 이스라엘의 물통제 및 차별정책때문임을 분명히 하였다. 1945년 이스라엘의 건국과 함께 지역내에서 물이 중요한 생존요소이자 안보요소임을 파악한 이스라엘은 전국단위의 몰공급시스템(National Water Carrier)을 구축하고 대규모 투자를 하였다. 또한 인근 국가(요르단, 시라아, 레바논)와 다양한 물 협정을 맺고 제한된 수자원 확보를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그리고 1967년 전쟁이전 요르단과 이집트통제하였던 서안지구와 가자지구 모두를 무력점령하면서 이스라엘 국방부는 군법(軍法)에 의해 수자원을 관리하기 시작했다. 팔레스타인 기존 관정에 미터기를 설치했고 새로운 수자원 구축을 위해서는 이스라엘 군법에 따라 허가사항이 됐다. 하지만 문헌에 따르면 이시기에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물사용에 대해 큰 제약을 두지는 않았다고 한다. 사진 2. 요르단계곡 알지프트릭 마을을 급습한 이스라엘 군인 오슬로협정 이후 1993년부터 1995년 사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사이에 체결한 오슬로협정을 거치면서 팔레스타인 물문제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는 듯 했다. 오슬로 협정으로 팔레스타인의 서안지구는 A/B/C지역으로 나뉘어지고 A와 B지역에 제한적으로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행정권이 부여되면서 양지역의 수자원시설과 물 제공을 팔레스타인자치정부가 담당하게 되었다. 또한 협정상에 서안지구 대수층의 17%를 팔레스타인측에 할당하였으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물 공동위원회’를 설립하여 수자원과 하수처리에 대한 공동관리, 관정시공 승인, 물과 하수처리에 관한 분쟁해결을 처리하고자 했다. 5년동안의 이행기간을 두고 최종협상을 뒤로 미루었던 오슬로협정은 이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무력분쟁으로 더이상 진전을 이루지못한채 흐지부지하게 됐다. 특히 물에 관해서는 최종협상에 미뤄둔 상태로 대부분의 권리가 이스라엘측에 있는 상황이었기에 팔레스타인 물사태의 시작점은 오슬로협정 이후가 된다. 팔레스타인측에서 물사용을 위해 ‘물공동위원회’를 이용하더라도 대부분의 수원(水原)이 C지역에 있거나 A/B지역의 물도 C지역을 거쳐야 하는데 C지역의 최종 승인권이 이스라엘측에 있기에 팔레스타인 전체의 물을 통제가능하게 된것이다. 또한 팔레스타인에서 계속 확장되고 있는 이스라엘 불법정착촌(Israeli Illegal Settlement)역시 물부족을 가속화시키는 요인이다. 대부분 팔레스타인 마을과 이웃해 있는 정착촌의 물사용량은 인근 마을과 비교하면 적게는 10배 많게는 20배이상 차이가 난다. 빼앗길 물과 위협받는 생존2019년 유엔 인도주의조정국 사무소(UNOCHA) 발표에 따르면 190만명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물과 위생에 취약한 상황이며 이중 여성이 49%, 아동이 39%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인당 하루 물 소비 권장량을 100리터라고 하였지만 팔레스타인은 79리터(2019년기준)이고 C지역의 경우는 30리터 수준이다. 이러한 열악한 상황임에도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물과 위생관련 시설을 파괴하고 시설을 몰수하고 있다. 특히 가자지구의 경우는 최악의 사태로 치닫고 있다. 2008년 이스라엘의 가자침공이후 가자지구는 모든 출입구가 막히고 바닷길 마저 막힌 지구상 최대의 하늘 뚫린 감옥이다. 가자지구의 유일한 지하식수원은 이미 너무 많은 추출로 바닷물 유입이 시작되었고 수돗물은 더이상 식수로 사용할 수 없다. 담수처리를 하는 공장은 전기부족으로 운영이 제한되고 있고 전력생산에 필요한 재원과 부품은 이스라엘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 특히 보고서에 따르면 가자지구의 수인성 질병은 심각한 상황이고 제대로 처리가 되지 않은 오폐수는 그대로 바다에 유입되고 식수를 구입하기 위해 가계의 막대한 수입이 투입되면서 아주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 (지역과 마을별 구체적인 피해사례는 보고서 전문을 참고) 사진 3. 팔레스타인 시위에 참가한 현지인들 코로나에 가려진 팔레스타인의 상황 2020년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코로나사태로 많은 사람들이 힘든 상황을 마주하고 있다. 이동이 제한되며 자가격리라는 단절을 경험한다. 일자리가 사라지고 보건의 위협으로 국경은 봉쇄됐다. 어쩌면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12년전부터 경험했던 어려움을 많은 사람들도 체감하는 것일 수 있다. 코로나로 인하여 2중의 고통을 겪고 있는 팔레스타인을 이스라엘은 여전히 변함없이 무력점령하고 있다. 가자지구의 봉쇄는 풀릴 여지조차 없고 물부족과 코로나 사태로 힘겨운 요르단계곡사람들은 새로운 위기를 마주할 예정이다. 전세계가 코로나사태로 정신없는 이 시점에 이스라엘은 미국의 절대적 지원을 등에 업고 서안지구의 정착촌과 요르단계곡지역을 합병하려 하고 있다. 이 합병으로 인하여 그동안 오슬로협정 체제로 형식적이나마 팔레스타인측과 협의가능했던 ‘물공동위원회’의 기능은 사라지고 팔레스타인 C지역의 수자원은 이스라엘 주권하에 놓일 것이다. 합병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는 또다른 나크바(‘대재앙’이라는 현지어)이다. 한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에서 적극 나서지 않는다면 팔레스타인의 물부족 사태는 당분간 해결이 어려울 것이다.
2020-06-29 15:55:58
커뮤니티[호소문]  <한국전쟁 70년, 한국기독교회 평화호소문>
[호소문] <한국전쟁 70년, 한국기독교회 평화호소문>
NCCK 신학위원회는 한국전쟁 70년의 해를 맞아 지난 6월 12일 화해·통일위원회, 정의·평화위원회, 여성위원회와 함께 신학포럼 <한국전쟁 70년, 민족 화해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교회의 과제>를 개최한 바 있습니다.참여한 4개 위원회는 한반도 평화와 민족 화해를 향한 한국교회의 의지를 분명히 하면서, 국내외에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함께하는 모든 사람들의 연대를 바라며 <한국전쟁 70년, 한국기독교회 평화호소문>을 발표합니다. 전문은 아래와 같습니다. - 아 래 - 한국전쟁 70년: 한국기독교회 평화 호소문 “평화를 이루기까지 있는 힘을 다하여라”(시편 34:14) 시작하며 1950년 6월 25일, 전쟁의 시작은 있었지만 아직도 종전을 확인하지 못한 채 70년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전쟁과 분단, 대결과 증오의 70년 역사는 정치·경제 제도와 사회·문화 질서는 물론 사람들의 기억과 감정에 이르기까지 개인과 공동체의 모든 측면에 깊은 상처를 남겨 놓았습니다. 그리고 한국교회 역시 전쟁과 분단 질서의 포로가 되어 지난 70년을 살아왔습니다. 한반도에 전쟁과 분단으로 인한 대결과 증오의 질서로부터 자유로운 존재는 하나도 없습니다. 그러므로 전쟁을 끝내고 분단질서를 극복해야 하는 한국 사회와 교회의 노력은 단순히 지정학적 국제질서에 관련된 문제만은 아닙니다. 이는 남과 북에서 살아가고 있는 모든 삶의 온전한 회복에 관한 문제입니다. 모든 개인, 모든 공동체가 전쟁과 분단이 가져다 준 억압적 가치와 질서로부터 벗어나려는 노력이며, 전쟁과 학살, 대결과 증오의 기억을 넘어서 화해와 용서의 눈으로 서로를 재발견하려는 노력입니다. 전쟁 70년을 맞이하면서 한국교회는 전쟁과 분단의 질서를 넘어 화해와 평화의 새로운 질서를 열어가는 일이야말로 어떠한 상황에서도 멈추거나 양보할 수 없는 한국교회의 선교적 소명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합니다. 우리는 지금 한반도를 둘러싸고 강대국들 사이, 그리고 남북 사이에 다시 대결과 긴장이 고조되어 평화를 향한 행보가 흔들리고 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세계질서를 지배하는 힘이 어디로 흘러가든 화해와 평화를 향한 우리의 믿음에는 변화가 없을 것입니다. 다시 70년 전으로 돌아가 서로를 향해서 무기를 들지 않겠다는 우리의 신념은 확고합니다. 이에 우리는 세계의 모든 그리스도교인들, 전쟁과 분단의 과정에 참여한 나라들, 남과 북의 정부와 시민사회, 그리고 교회를 향하여 한국교회의 화해와 평화에 대한 신념을 전합니다. 한반도에서 전쟁의 종식선언과 평화질서의 새로운 시작을 위해 성별과 인종, 지역과 국가를 넘어 함께 기도하고 동참해 주시기 바랍니다. 남북정부를 향한 호소 먼저 남과 북의 정부에게 평화를 향한 우리의 신념을 전합니다. 전쟁을 끝내고 평화의 길로 가기 위한 양쪽의 노력은 결코 멈출 수도 되돌아갈 수도 없습니다. “남과 북은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으로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하였다”는 2018년 9월 19일의 이 약속은 이제 온 겨레의 가슴 속에 결코 물러 설 수 없는 출발선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남과 북의 약속의 실현을 가로막는 국제적 이해관계들이 현존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모든 난관에도 불구하고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하겠다는 약속은 반드시 지켜져야 합니다. 2000년 6월 15일의 약속은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적 이해관계의 엄중함에도 불구하고 남북이 힘을 모아 민족 간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통로와 공간을 더 넓게 열어가겠다는 다짐이었고, 2018년 남북 정상은 판문점과 평양에서 이를 재확인했습니다. 또한 인도주의적 상호나눔과 민간차원의 교류를 확대하기 위한 노력은 분단질서의 극복과 화해에 대한 비전을 만들어 가는데 남북의 민의 참여를 실질적으로 보장하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러므로 국제적 질서와 압력이 아무리 거세다 하더라도, 민족 간의 자주적이고 자발적인 통로와 공간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확대하기 위해서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합니다. 이런 평화적 노력이 실효를 거두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먼저 남북 양쪽이 대결과 정복을 위한 경쟁자가 아니라, 평화의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기 위한 동반자로서 서로를 인정해야 합니다. 70년의 긴 세월 동안 만들어 온 적대적 장치와 제도들이 남과 북의 상호인정을 가로막고 있습니다. 이 모든 장애물을 일거에 없애는 일이 쉽지 않겠지만, 증오와 대결의 과거로 돌아가지 않기 위해서 반드시 해야 할 노력입니다. 최근 탈북자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이후 남북관계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습니다.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폭파되었고, 이후 어떠한 추가조치가 발생할지 알 수 없는 상황입니다. 더 이상의 무력적 대응행동이 일어나서는 안됩니다. 남과 북은 냉온탕을 오가며 끊임없는 진전을 이루어 왔습니다. 이번의 위기도 남과 북의 자주적 공존을 위한 새로운 계기가 될 것입니다. 동맹국(참전국)들을 향한 호소 70년 전에 시작된 전쟁에 남북 양쪽의 동맹국으로 참전한 참전국들과 그 이후의 분단질서의 이해 당사국들에 간절한 우리의 호소를 전합니다. 한반도가 다시는 국제적 패권 경쟁의 대결장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참전국의 군인들을 포함해서 수백만의 생명을 희생시키면서 한반도의 모든 살아있는 생명을 처참한 고통 속으로 밀어 넣었던 그 참혹한 폭력의 역사를 되풀이할 수는 없습니다. 이제 동맹은 국제적 패권 경쟁을 위한 것이 아니라, 한반도를 비롯한 세계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연대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그것이 이 한반도에서 피 흘리며 죽어간 참전국과 남북의 군인들, 그리고 수많은 무고한 민간인 희생자들을 위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속죄행위라고 생각합니다. 남북의 정부와 시민들이 국제적 이해관계에 얽매이지 않고, 스스로 대화하며 평화의 길을 모색할 수 있도록 보호하고 지켜주는 평화의 연대로 변모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전쟁의 잔인함과 폭력성은 특정한 개인들이나 집단들을 비인간으로 낙인찍어 제거할 수 있게 한다는 점에서 드러납니다. 없애도 되는 생명, 죽여도 되는 생명이란 없습니다. 그런데 증오하고 낙인찍는 과정은 자주 그리고 쉽게 없애도 좋을 생명, 죽여도 좋을 생명을 만들어 냅니다. 증오와 폭력의 가능성이 이렇게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남과 북 그 어느 쪽을 향해서도 낙인찍기와 증오의 틀을 덧씌우는 냉전의 관행에 대해서 우리는 단호히 거부합니다. 남과 북 그 어디에도, 없애도 좋을 생명과 집단은 없다는 것이 우리의 믿음입니다. 누군가를 악으로 규정하고 전쟁의 가능성을 부추기는 어떤 세력에 대해서도 우리는 평화의 주로 오신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명확한 반대를 표합니다. 남북의 전쟁 동맹국들이 70년을 전쟁 상태에 있는 이 야만적이고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을 종식시키고 평화질서를 구축하는 일을 위해서 평화의 연대로 하나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세계교회를 향한 호소 70년 전에 발발한 전쟁에서뿐만 아니라, 그 이후의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에서도 세계교회협의회(World Council of Churches)는 결정적이고도 중요한 역할을 해 왔습니다. 그리고 여러 나라의 수많은 교회와 함께 해 온 기도와 연대의 실천이 화해와 평화를 향해 일하는 한국 그리스도인들을 위한 큰 도움이고 위로였음을 확신합니다. 이러한 화해와 평화를 위한 연대는 전염병 확산으로 고통받고 있는 오늘의 세계를 위해서도 매우 소중한 가치를 담고 있다고 믿습니다. 지금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전염병 확산의 위기나 앞으로 닥쳐올 다른 재난들은 예측할 수 없는 예외적인 상황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 사람과 창조세계 사이의 오랜 분열과 갈등이 불러온 결과임을 깨닫고 있습니다. 성서가 전하는 화해의 메시지에 귀 기울이지 못하고, 서로를 향해 분열과 혐오와 증오를 확대해온 당연한 결과입니다. 또한,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이 재난상황은 상호의존성에 대한 깊은 자각과 함께 더 이상 고립주의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하느님과 사람 사이에, 그리고 사람과 사람 사이에, 나아가 사람과 모든 피조물 사이에, 독점과 사유화를 위한 경쟁이 아니라 연대와 협력만이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길임을 분명히 알려주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이 재난의 상황 속에서 독점과 사유화를 향한 야만적 패권 경쟁이 일어날 가능성을 염려하게 됩니다. 그와 같은 패권적 기도들이 한반도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심각하고도 직접적인 위협이 될 수 있음을 깊이 우려하고 있습니다. 국가나 민족의 지경을 넘어서는 화해와 평화를 위한 연대와 협력, 시장의 상품가치가 아닌 생명의 가치를 회복하기 위한 선교적 실천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입니다. 한국전쟁 70년을 맞이하면서 한반도에 전쟁의 끝이 공식적으로 선언되고 새로운 평화질서가 열릴 수 있도록 세계교회가 한국교회와 함께 보다 깊은 일치의 연대를 이룰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한국교회를 향한 호소 아직도 종전이 아니라 휴전상태에서 전쟁 70년을 맞이하는 한국교회는 하나님과 역사 앞에 부끄러움을 피할 길이 없습니다. 한국교회는 1988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의 <민족의 통일과 평화에 대한 한국 기독교회 선언>을 통해, 바로 우리 교회가 전쟁과 분단, 적대와 증오의 당사자였음을 고백했습니다. 평화와 화해를 위해서 일한 것이 아니라, 갈등과 분열, 증오와 적대의 질서를 만들고 지속시켜 온 당사자임을 죄책 고백했던 것입니다. 이 선언은 한국기독교뿐만 아니라 한국사회의 평화통일운동의 새로운 이정표가 되었습니다. 전쟁 70년을 맞이하면서, 한국교회는 다시 한 번 이 죄책 고백의 의미를 깊이 되새겨야 합니다. 전쟁과 분단은 남북이 물리적으로 대결하는 전선이나 국경선에만 있었던 것이 아닙니다. 이분법적 선악논리, 반공주의, 군사주의적 위계질서를 기반으로 독재정권과 지배층이 세력을 키우고 민중을 억압하며 가부장제를 강화해 성적차별과 착취를 일상화 했습니다. 이는 사회적 약자들에게는 전쟁과 다름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교회와 그리스도인이 분단의 죄를 고백한다는 것은 다시는 사회적 원한과 증오, 적대와 갈등의 유발자나 생산자가 되지 않겠다는 다짐입니다. 갈등의 치유자와 화해자가 되기 위해서 십자가의 길을 가겠다는 각오입니다. 대결의 주체가 아니라 자기희생의 화해자가 되겠다는 약속이며, 분단질서의 포로가 아니라 평화질서의 개척자가 되기 위한 깊은 회개입니다. 하지만 우리는 여전히 평화와 화해의 길로 충분히 돌아서지 못했음을 알고 있습니다. 아직도 미워하고 정죄하고 혐오할 대상을 찾고, 그렇게 누군가를 악마화하고 배제함으로써 안도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제는 변화되어야 합니다. 성서가 가르치는 화해, 평화, 용서에 깊이 뿌리 내린 새로운 신자와 교회의 모습이 정말로 필요한 때입니다. ‘민주와 통일은 하나다’ 한반도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일은 한 개인의 삶을 온전하게 다시 세우는 일, 곧 그리스도의 평화 가운데로 초대하는 일임과 동시에 우리 사회를 연대와 상생의 새로운 질서로 만들어 하나님 나라에 한 걸음 더 다가가기 위한 노력입니다. 전쟁을 끝내고, 폭력의 가능성을 없애고, 평화의 길을 새로 열어야 한다는 것은 바로 이러한 하나님의 부름에 대한 우리의 응답입니다. 성서적 근거 성서는 수난 당하시는 하나님의 화해 의지에도 불구하고 하나님의 길을 거부하는 인간의 교만과 죄에 의해서 하나님과 사람, 사람과 사람, 사람과 창조세계 사이의 모든 관계가 끊임없이 위협당하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성서가 화해와 용서에 대한 하나님 주도성을 말하면서도, 끊임없이 깨어짐과 회복을 반복하는 관계들에 대해서 말하는 이유를 생각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은혜에 의한 화해와 용서를 말하는 것은 우리가 스스로 의로우며, 스스로 화해의 길을 열어가고 있다는 교만한 생각에서 벗어나라는 의미입니다. 한반도를 살아가는 모든 사람은 가해자이고 동시에 피해자입니다. 그러므로 그 누구도 화해와 평화의 길을 독점할 수 없습니다. 교회의 죄에 대한 이해를 따르면, 죄 없는 사람을 말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모두가 죄인이라는 말은 더 이상 죄를 따질 필요가 없다는 말이 아니며, 결코 가해자의 죄가 피해자의 죄보다 크지 않다는 말도 아닙니다. 화해의 과정 속에 참여하는 모두가 변화되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가해자도 변화되어야 하고 피해자도 변화되어 새로운 관계, 새로운 만남을 이루어야 한다는 말입니다. 화해는 한번으로 끝나는 과정이 아니라 끊임없이 반복되는 과정입니다. 화해의 과정에 참여한다는 것은 끊임없는 회심의 과정을 요구하는 것이며, 동시에 끊임없는 관계의 갱신을 요구하는 것입니다. 한국교회가 겸손한 화해자의 모습을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화해와 평화의 힘과 분열과 대결의 힘이 끊임없이 교차하며 각축하는 이 한반도에서 교회 안과 밖의 사람들이 평화와 화해를 위한 연대로 모일 수 있게 하는 촉매가 되기를 바랍니다. 흔들림 없이 화해와 용서의 길을 걸어가는 그리스도의 제자들이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다짐 전쟁 상태로 70년을 이어온 분단과 냉전의 세월은 화해의 하나님을 향한 우리들의 끊임없는 반역과 어리석음 때문이었습니다. 수백만의 희생과 이산의 아픔을 치유하지 못한 채 오히려 그 아픔을 더하게 했던 것은 회개할 줄 모르는 우리의 죄 때문이었습니다. 이제 평화와 화해를 향한 우리의 의지를 분명히 하면서, 국내외에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연대하는 모든 사람들과 함께 다시 한 번 다짐합니다. - 한반도에서 모든 전쟁행위의 가능성을 없애야 한다는 점에서 판문점 선언과 평양 선언, 남북간의 군사합의는 반드시 지켜져야 합니다. - 현재의 전쟁상태에 대해 조속히 종전이 선언되어야 하고, 한반도 평화를 온전히 정착시킬 초석이 될 평화협정을 맺어야 합니다. - 이해 당사국들 사이에, 특히 북미 사이에 대화가 재개되고 관계가 정상화 되어야 합니다. - 남과 북은 국제 사회와 외부로부터 오는 어떤 압력에도 굴하지 않고 상호간의 신뢰와 소통, 교류와 협력을 위한 공간을 발전시켜 나가야 합니다. - 한반도를 살아가는 사람들이 지닌 스스로의 삶에 대한 결정권을 양보하게 만드는 일이 두 번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됩니다. 한민족으로서 자주적으로 평화와 화해와 상생의 길을 열 수 있도록 국제사회가 협력해야 합니다. - 한국 교회가 분단질서를 극복하기 위해 헌신하는 평화와 화해의 일꾼이 되도록 함께 연대하며 노력해야 합니다. - 세계교회와 국내외의 종교시민사회가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를 위해 연대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2020년 6월 17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신학위원회 여성위원회 정의·평화위원회 화해·통일위원회 * 문의 : NCCK 신학위원회 강석훈 목사 (02-744-3717)
2020-06-17 14:23:22
미국그리스도교교회협의회(NCCCUSA)에 보낸 연대서신 'A Solidarity Message'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총무 이홍정 목사)의 국제위원회(위원장 서호석 목사)는 최근 미국에서 일어난 “경찰의 과잉 폭력에 의해 살해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태”에 대해 애도하며, 미국그리스도교교회협의회(NCCCUSA)에 연대서신을 발송하였습니다. 우리는 "인종차별과 편견이 경찰력과 함께 결합되면 이는 흑인들에게 치명적인 결과를 낳는다.”는 미국교회의 경고에 공감하며, 마틴 루터 킹 목사께서 폭동이 소외되고 목소리 없는 이들의 외침이며, 미국이 듣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안타까워했던 말씀을 기억하며 성찰합니다. 우리는 미국과 한국 사회가 가진 편견과 차별의 종식을 위해 노력하며, 인종차별로 인한 아픔이 치유되고 회복될 때까지 정의와 샬롬을 위해 계속 연대할 것을 다짐합니다. ----연대 서신 전문 *Korean (Above)- English (Below) 2020년 6월 2일 미국그리스도교교회협의회 짐 윙클러 회장/총무 연대 서신 짐 윙클러 회장님께, 우리의 소망이시고 평화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문안드립니다. 경찰의 과잉 폭력에 의해 살해당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George Floyd) 사태로 미국 사회가 다시금 큰 위기를 맞이하고 있는 이 때, 한국교회를 대신하여 마음과 기도를 담아 이 서신을 보냅니다. 우리는 어떤 부류의 사람들을 마치 불필요한 존재인 것처럼 대하는 국가나 사회제도에 대해 좌절과 분노를 느껴 왔습니다. 우리는 또한 인간의 생명이 존귀하게 여겨지고 있는지도 늘 반문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인종차별과 편견이 경찰력과 함께 결합되면 이는 흑인들에게 치명적인 결과를 낳는다.”는 미국교회의 경고에 공감하며 깊이 애도합니다. 아울러 우리는 이러한 위기 앞에서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주목을 받기 위해 폭력적인 반란을 일으키는 것 외에는 다른 대안이 없다고 느끼는 개인들이 있고, 폭동은 소외되고 목소리 없는 이들의 언어라는 점을 말해 둡니다. 그리고 미국이 듣지 못하고 있는 것은 무엇입니까?" 라는 말씀을 다시금 깊이 성찰합니다. 우리는 미국 교회와 함께 기도하면서, 국가권력과 제도가 모든 사람들의 생명과 존엄을 소중하게 여기고 지킬 수 있도록 개혁하는 일에 함께 연대하겠습니다. 우리는 미국과 한국 사회가 어느 한민족 또는 한 인종을 다른 민족, 인종보다 더 문명적이고 지적이며, 존엄성을 가진 것처럼 간주하는 편견과 차별의 종식을 위해 끝까지 노력할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영이 미국교회와 사회에 함께 하시기를, 하나님의 자녀들이 더 이상 해를 당하지 않도록 지키시기를, 공동체의 건강과 안전 보장을 위해 정의와 평화의 외침이 전 세계 방방곡곡에서 들려지기를 기도합니다. 우리는 인종차별로 인한 아픔이 치유되고 회복될 때까지 정의와 샬롬을 위해 계속 연대할 것입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 무 이 홍 정 국제위원장 서 호 석-------------------------------------------------------------------------------------------------------------------------------------------- June 2, 2020 Mr. Jim Winkler, President/General Secretary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of Christ in the USA A Solidarity Message Dear President Jim Winkler, We greet you in the name of Jesus the Christ, our hope and our peace. We send you our hearts and our prayers now as the U.S.A. reels in the wake of another Black man, George Floyd, who was killed by police while being restrained. We are familiar with the frustration and the anger that a people may feel toward institutions that treat people as if their lives are dispensable. We are also asking, do our lives matter? We echo the sentiments you have expressed in your statement, in lamenting that in the US, “racism and bias coupled with policing are a lethal combination for Black people.” We reflect on the words of Martin Luther King, Jr, “These conditions are the things that cause individuals to feel that they have no other alternative than to engage in violent rebellions to get attention. And I must say tonight that a riot is the language of the unheard. And what is it America has failed to hear?” Therefore, we not only send prayers to you, but we will stand with you in solidarity as together we seek to reform our institutions so that they may value and protect the lives and dignity of all the people within their care. We will continue to work until societies in both the U.S.A. and Republic of Korea hear the calls to end cultures that assume one ethnicity or “race” is more civil, more intelligent, more worthy of dignity than the other. We also pray that God’s Spirit may be present with you and your community, watching over God’s children keeping them from further harm, inspiring their voices to cry out for justice and the shalom that ensures the health and well-being of the entire community. Let us continue working together for that justice and that shalom so that social disorder caused by racial injustice will be healed and reconciled. May God bless and keep you all. Sincerely, Rev. Lee, Hong Jung General Secretary Rev. Suh Ho Suhk Chair, International Committee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2020-06-02 12:12:16
팔-e뉴스 17호) 팔레스타인의 신학 1 – 진 자루 인터뷰
당신의 신학은 시온주의와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억압을 정당화하는 성서 본문들에 어떻게 반응합니까? 성서에 대한 이해를 다루는 저의 방식은 성서를 문자 그대로 읽지 않는 것입니다. 성서는 당시의 시대적 배경을 바탕으로 한 필자들의 하나님의 이해에 근거하여 쓰였기 때문에 하나님의 온전한 실재와 본성을 드러낼 수 없습니다. 우리가 성서를 문자 그대로 받아들이면 모든 것이 성서의 끝에서 멈춰 버린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것은 하나님이 지금 여기에서 자신을 드러낼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또한 현재의 이스라엘 국가는 성서 당시의 이스라엘이 아니라는 사실을 중시해야 합니다. 성서에 대한 배타적 해석은 누구에게도 건강하지 않습니다. 일부 유대인들은 하느님이 그들에게 땅을 주었다고 믿습니다. 반면에 그들은 유대인의 믿음 자체를 존중하지 않습니다. 또한 아마겟돈을 기다리는 기독교 시온주의자들의 믿음도 건강하지 않습니다. 이 믿음은 기독교로 개종하지 않은 사람들은 멸망할 것이라는 것을 암시합니다. 이러한 해석으로 모든 것이 혼란에 빠집니다. 시온주의는 처음에는 종교적 운동이 아니라 민족해방운동이었습니다. 오늘날 시온주의자들은 운동을 세속적인 관점에서 종교적인 관점으로 전환하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시온주의를 비판하면 반유대주의 혐의로 기소됩니다. 이는 이스라엘 국가의 행태에 대해 비판하는 모든 사람을 침묵시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이라는 국가는 다른 국가와 마찬가지로 비판이나 칭찬에 모두 열려 있어야 합니다. 유대인들이 초기 시온주의가 세속적인 민족주의 운동이었다는 것을 이해한다면, 오히려 그들은 자유로워질 수 있습니다. 이는 현재 목표를 평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이 운동의 목적은 무엇이며, 사회의 진보에 어떻게 기여합니까? 이 운동이 우리가 평화롭게 사는 데 도움이 됩니까? 유대인만을 위한 배타적 아젠다의 영향은 무엇입니까? 등등의 질문들을 성찰해야 합니다. 이러한 유대 배타주의 국가 법에는 모순이 있다는 점이 강조되어야 합니다. 유대 민족은 전세계 모든 국가에서 동등한 권리를 가진 민족으로 간주되기를 원합니다. 그러나 그들은 같은 땅에서 수 세기 동안 함께 살았던 사람들에게 이 동등성을 똑같이 적용하기를 원하지 않습니다. 그들이 평등을 원한다면 우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는 다른 사람보다 낫거나 나쁘지 않습니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이등 시민으로 취급할 이유는 없습니다. 평등은 하나님과 창조세계에 대한 이해의 기초가 됩니다. 대화와 지지라는 것은 누군가를 받아들인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 믿음은 성서해석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습니다. 저는 성서에 대한 배타주의적 이해는 우리 모두가 하나님의 자녀라는 믿음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신학적 확신을 갖고 있습니다. 정의에 대한 당신의 신학적 이해는 무엇입니까? 저에게는 정의가 모든 것의 출발점입니다. 제 책에서 공의의 그리스도를 언급했습니다.예수가 가난한 사람들에게 먹을 것을 주고 아픈 사람들을 치유하기만 하셨다면 당국은 그를 내버려 두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는 모든 예언자들의 소명인 공의와 평등을 밝히고 실천했습니다. 예수의 가르침은 모두 공의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우리는 모두 동등하게 창조되었으며 모든 사람들에게는 하나님께서 주신 무언가가 있습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선물이고 우리는 이 선물을 키워낼 의무가 있습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계획 안에서 하나님의 파트너가 되려면 지속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예수께서 행하신 것처럼, 억압받는 자들을 위해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선물 받은 이 삶을 살아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저는 평생 동안 왜 세상에 어둠이 많은지 고민했습니다. 어려운 시기에 신앙에 대한 불의가 만연합니다. 저는 불의가 사람이 아닌 구조에 기인한다고 믿습니다. 적극적이고 비폭력적인 저항을 행사해야 하는 구조적, 정치적 불의가 있습니다. 제 책에서 언급했듯이, 너무나 많은 이슈들로 오랜 시간에 걸쳐 폭력적인 저항의 길을 지속하는 것은 쉽지 않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사람들에게 어떤 복음이 있습니까? 복음은 유대인, 무슬림 혹은 기독교인 모두가 하나님의 자녀라는 것입니다. 또한 하나님 나라가 포용적이며, 지금 여기에서 평등과 정의에 기반한 다원적인 사회를 요구한다는 것입니다. YMCA에서 저는 가부장적 사회에서 무력감을 느끼는 무슬림과 기독교인 여성들에게 힘을 실어 주는 일을 했습니다. 저는 여성들에게 이 어려운 시기에 어떻게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사람이 될 수 있을지,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질문했습니다. 제가 함께 일했던 여성들은 절망감을 느끼고 있었습니다. 일자리를 구해서 가족을 부양할 수 없다면 인생에서 가치를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들의 관점에서 시작하여 그들에게 힘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했습니다. 요리습관을 바꾸고 매일의 삶에서 건강하고 더 경제적인 전통을 유지하면서 팔레스타인 전체 사회를 도울 수 있는 방법을 찾도록 해야 했습니다. 지역 산물을 사고, 농부들에게 힘을 주고, 팔레스타인 음식 전통의 지혜를 재발견하는 것과 같은 간단한 변화들은 가까이에서 찾을 수 있었습니다. 복음은 이 여성들과 함께 시작되었습니다. 우리는 함께 우리들의 경제상황을 협력하여 바꿀 수 있는 방법을 조사했습니다. 그들 삶의 모든 영역들을 세심히 살펴 보았습니다. 이스라엘의 점령은 우리의 땅과 권리뿐만 아니라 자수와 같은 우리의 유산과 전통을 빼앗아 버렸습니다. 우리의 정체성을 빼앗은 것입니다. 이것이 제가 지역 산물을 사고, 지역 음식을 만들고, 자연을 존중하며 가족을 부양함으로써 여성들이 삶에서 힘을 가지게 된다고 생각한 이유입니다. 저는 훨씬 전부터 자연을 존중하는 것에 대해 설교를 했습니다. 환대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삶의 근간 중 하나입니다. 음식을 나누고, 집을 나누고, 시간을 공유하고, 그렇게 함으로써 공동체를 구축합니다. 이것은 우리 조상들의 삶의 방식입니다. 여성이 공동체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은 그들이 관계에 주의를 기울이고 다른 사람들에게 헌신할 시간을 가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 모든 것이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보이지 않는 방법입니다. 복음은 종종 보이지 않는 곳에서 발생합니다. 그것은 어려운 상황에서 옳은 일을 하도록 요구하는 형태의 “스무드” (아랍어)입니다. 이것이 제가 여성들을 보는 방식입니다. 그들은 팔레스타인 해방 운동의 숨은 주체들입니다. 팔레스타인의 미래는 정치적 문제일 뿐만 아니라 그 미래는 매일의 삶을 살아가는 여성들의 손에 달려 있습니다. 제가 자원했던 일의 중요한 부분 중 하나는 여성들에게 스스로를 믿도록 가르치는 것이었습니다 또 복음은 하나님이 모든 인간을 그의 자녀로 창조했다는 진리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자연과 어떻게 관련되어 있는지 성찰해야 합니다. 창조 이야기는 자연에 대한 평등과 존중의 영감을 줍니다. 이 이야기는 어떤 이는 선택되고 어떤 이는 선택되지 않았다거나, 남자가 지배해야 한다는 것을 정당화하지 못하게 합니다. 불행히도 성서의 설명과 정당화는 여성을 억압하기 위해 계속 사용되어 왔습니다. 모든 창조세계를 위한 하나님 사랑에 관한 복음을 찾으려면 성서를 읽고 또 다시 읽어야 합니다. 당신은 신학적으로 저항을 어떻게 정의하십니까? 평화 만들기는 겸손하게 이루어져야 합니다. 우리가 경계를 넘어 사회적, 정치적 변화를 가져오려면 겸손해야 합니다. 그러나 한 여성으로서 저는 겸손과 굴욕의 차이는 종종 매우 미묘하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남성들은, 제가 여성으로서 팔레스타인 문제에 대하여 제 생각을 말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것을 인정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제 신학뿐만 아니라, 남성과 여성이 동등하다는 제 확신 또한 행동으로 옮겨져야 했습니다. 그것은 또한 일상적인 도전이었습니다. 교회와 조직, 평화운동에서 여성은 이등시민 중에서도 이등시민이었습니다. 이것은 팔레스타인의 상황에만 국한된 것이 아닙니다. 전 세계에서 볼 수 있습니다. 더 높은 목표를 지켜야 한다는 이유로 이 상황을 비판하는 세계 여성들의 목소리는 침묵 당하고 있습니다. 저항이란 어떠한 상황에서도 스스로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다원적이고 포괄적인 신학을 지지한다는 의미입니다. 적극적인 비폭력 저항은 이러한 관점을 유지해야 합니다. 비폭력 영성 뿐만 아니라, 폭력의 구조에 대해 이야기하고 한 발 나아가고자 하는 것 또한 팔레스타인 운동 안에서 항상 환영받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이것이 제가 “비폭력으로 살아가기”(Occupied with Nonviolence)라는 책을 쓴 이유입니다. 적극적인 비폭력 저항에 대해 이야기하기 시작했을 때 처음에는 거부되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쿠미(kumi)와 카이로스(kairos) 운동 등 모든 운동이 이 원칙을 따릅니다. 지역 신학 공동체의 미래를 어떻게 보십니까? 우리가 서로 함께 사는 법을 배우고 모든 사람이 동등한 권리를 갖게 하는 방법 외에 다른 미래는 없습니다. 세상은 다른 이들과 떨어져 단독으로 사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서로를 필요로 합니다. 우리는 상호 의존적입니다 – 모든 영역에서, 우리는 서로에게 의존합니다. 젊은이들의 스무드(sumud)에 희망이 있습니다. 우리는 사회보장도 없고 건강보험도 없습니다. 상황은 여러 면에서 어렵습니다. 불행히도 많은 젊은이들이 떠나고 있으며, 노인들은 기본적인 필요를 유지할 적절한 사회구조 없이 홀로 방치되어 있습니다. 떠나는 사람들은 교육을 받은 사람들입니다. 기독교 공동체는 줄어들고 있지만, 우리의 영향력이 우리의 수보다 크다는 것에 하나님께 감사드립니다.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기독교의 한계를 넘어 일하고 있다는 것에 희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곳에 머무는 젊은 세대는 평화를 희망하는 것이 평화를 위해 일한다는 것임을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진 자루(Jean Zaru)는 팔레스타인 퀘이커 공동체의 지도자이며, Sabeel (팔레스타인 해방신학 센터)의 창립멤버이기도 하다. 예루살렘 YWCA 회장과 세계 YWCA 부회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How does your theology respond to biblical texts which justify Zionism and the oppression of the Palestinian people? My way of dealing with the understanding of the Bible is not to take the texts literally. The Bible was written by people who expressed their understanding of God in their time. It is not the full reality and nature of God. If we take the texts literally, it would mean that everything stops at the end of the Bible. It would mean that God could not reveal himself here and now. Also, it must be emphasised that the current State of Israel is not the Israel of the Bible. The exclusive interpretation of the Bible is not healthy for anyone. Some Jewish people believe that God gave them the land. But in doing so, they are not respecting the Jewish faith itself. Furthermore, the faith of the Christian Zionists who wait for the Armageddon is not healthy. This belief implies that those who are not converted to Christianity will die. Everything is confused by these interpretations. Initially, Zionism was a national liberation movement, not a religious one. Today, the Zionists work to transform the movement from the secular perspective to a religious one, and if you criticise Zionism, you are accused of anti- Semitism. This silences everyone who critiques anything regarding the actions of the State of Israel. However, the State of Israel is like any other state, and it should be open to criticism or praise on that basis. It would be liberating for Jewish people to see that, initially, Zionism was a secular nationalist movement. This may help to evaluate its present-day goals. What are the purposes of this movement, and how does it contribute to the evolution of society? Does this movement help us to live peaceably here – or not? What is the impact of an exclusive agenda for Jews only? There is a paradox in the present exclusivist State Law which must be highlighted. The Jewish people want to be considered as equals with equal rights in every country of the world. But they do not want to do the same for those who have lived with them for centuries on the same land. If they want equality, so do we. We are not better or worse than anyone else. But there is no reason to treat the Palestinians as second-class citizens. Equality is the basis of God’s reality and understanding of creation. My understanding of dialogue and support means to accept anyone. These beliefs have a direct link with the interpretation of the Bible. According to my theology, an exclusivist understanding of the Bible does not fit the belief that we are all children of God. How is justice defined in your theology? Justice, for me, is basic; in my book, I refer to the Christ of justice. If Jesus would only have been feeding the poor and healing the sick, the authorities would have left him alone. However, Jesus did carry and bring to light the call for justice and equality from all the prophets. The teachings of Jesus all talk about justice. We are all created as equals, and there is something of God in all people. It is a gift, but we must nourish this gift. It means an ongoing effort if we want to be partners in God’s plans. It implies that we must live this gift with a particular concern for the oppressed, as Jesus did. All my life, I have struggled with why there is so much darkness in the world. In difficult times there is nothing other than faith injustice which prevails. My faith is that injustice is in the structures and not the people. There is a structural and political injustice toward which we must exercise an active non-violent resistance. It must be remembered that, as I say in my book, it is not easy to sustain the path of violent resistance over a long time, with so many issues. What good news do you have for the Palestinians and Israelis? The good news is that we have to see everyone as a child of God, whether Jew, Muslim, or Christian. The good news is that the Kingdom of God is inclusive and calls for a pluralistic society, here and now, which is based on equality and justice. In my work at the YMCA, I was involved in empowering women – Muslims and Christians, in a patriarchal society where women don’t feel their power. How can you be an effective person in your community at these difficult times? What can we do? The women I worked with felt hopeless. They could see no worth in their lives unless they could find a job so that they could bring money to the family. Starting from their point of view, I had to find ways to empower them. The challenge was to enable them to find ways to help the whole of Palestine by changing their culinary habits and maintaining healthy and more economic traditions in their everyday lives. Simple changes were at hand, especially involving buying local, encouraging farmers, and rediscovering the wisdom of the Palestinian food tradition. The good news was on the ground with these women. Together, we searched out how they could change their economic situation with concerted action. Every dimension of their lives had to be re-appropriated. Besides, the occupation did not steal only our land and right but also our heritage and traditions such as embroidery. They stole our identity. This is why I thought that women had power in their lives by buying local, cooking local, and sustaining their families through respecting nature. I was preaching for the respect of nature long before today. Hospitality is one of the foundations of Palestinian life – sharing our food, sharing our house, sharing our time, and by doing so, building a community. This is an ancestral way of life for Palestinians. Women’s ability to build communities means that they have to be attentive to relationships and take the time to commit to others. All this is an invisible way of upholding Palestine. Good news often happens in invisible places. It is a form of sumud, which means insisting on doing the right thing in a difficult situation. This is how I see women: hidden figures of the Palestinian actions of liberation. The future of Palestine is not only a political issue; it is in women’s hands, in their everyday life. A considerable part of my voluntary work was devoted to teaching them to believe in themselves. The good news is also that we have to go back to the basis of God’s creation of all humans as his children. We must go back to the meaning of how God relates to nature. The creation story can inspire us toward equality and respect for nature. The story stops us justifying that one people are chosen and the others are not, or that men must dominate. Justifications and explanations of the Bible are unfortunately consistently made to oppress women. We have to read and re-read the Bible to find the good news of God’s love for all his creation. What does resistance look like based on your theology? Each peace-making action needs to be accomplished with humility. If we want to cross the boundaries and to bring about social and political change, we need to be humble. However, as a woman, I am aware that the difference between humility and humiliation is often a fine line. Many men, inside the Palestinian cause itself, didn’t appreciate that I, as a woman, wasn’t afraid to speak my mind. Therefore, it wasn’t only my theology that had to be translated to actions, but also my conviction that men and women are equals. That was an everyday challenge. In churches, in organisations, in peace movements, women were second-class citizens amongst second-class citizens. This is not specific to the situation here: I see it all around the world. Women all around the world, who denounced this are silenced so that higher goals are not endangered. Resistance means standing up for your voice in every circumstance and standing for a pluralist and inclusive theology. Active non-violent resistance requires the maintenance of these standpoints. Taking a step and talking about the structures of violence, and not only about the spirituality of non-violence, was also a commitment that wasn’t always welcomed inside the Palestinian movement. This is why I wrote my book; Occupied with Nonviolence. When I began to talk about active non-violent resistance, at first, it was rejected. But now it is everywhere with Kumi and Kairos and all the other movements. How do you see the future of your local theological community? The future is that there is no other solution than to learn to live with one another and to have equal rights for everyone. The world is not meant to be different tribes living alone, separated. We need each other; we are interdependent – on every level, we depend on one another. I have hope in the sumud of young people. We don’t have social security, and we don’t have health insurance. The situation is difficult on many levels. Unfortunately, many young people are leaving, and older people are left alone without adequate social structures to uphold their basic needs. The ones who are leaving are the educated ones. The Christian community is decreasing but, thank God that our influence is greater than our numbers. Christians have a message of hope that many understand beyond the limits of Christianity. The young generation that stays here understands that to hope for peace is to work for it. Jean Zaru was born in 1940 to a Quaker family in Ramallah, Palestine. When she was eight, Zaru witnessed the Palestinian “Nakba,” when 750,000 Palestinians were made permanent refugees during the creation of the State of Israel. Zaru has been a leader in the Palestinian Quaker community and a pioneer for women’s equality. In addition to serving as clerk of the Ramallah Friends Meeting, Zaru was a founding member and vice-chair of Sabeel, an ecumenical Palestine Liberation Theology Centre in Jerusalem where she is a former board member and currently serves as a member of the General Assembly.
2020-04-29 22:59:13
팔-e뉴스 17호) 사빌 기도의 물결 (Sabeel Wave of Prayer) 1
* Sabeel Ecumenical Liberation Theology Center(에큐메니칼 해방신학 센터)는 팔레스타인 기독교인들의 에큐메니칼 풀뿌리 해방신학 운동, 정의와 평화를 위해 일합니다. 온전한 평화를 이루기 위해 비폭력 행동을 지향하며 다양한 방법으로 평화운동을 하는 50여 단체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사빌'(Sabeel)은 아랍어로 '길', '채널'이나 생명을 주는 물의 '근원'을 의미합니다. 한국교회는 ‘사빌 기도의 물결(Sabeel Wave of Prayer, 매주 목요일)’ 운동에 동참하고자 팔e뉴스에 한편의 기도문을 번역하여 게재합니다. 기도의 물결은 팔레스타인 친구들에게 연대와 지지를 보여줄 수 있는 좋은 방법입니다.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원하는 분들은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www.sabeel-kairos.org.uk/sign-up-to-receive-the-wave-of-prayer/#more-7968 <기도문> 하나님, 점령지의 심히 연약하고 무방비 상태인 어린이들을 보호하는 MA'AN 개발 센터를 위해 기도합니다.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전 세계 수십만 명의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며 번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나라가 거의 없습니다. 하나님, 코로나19 전염병이 전 세계로 계속 확산되면서 엄격한 제한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며 지내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힘과 확신을 주시기를 원합니다.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팔레스타인 코로나 확진자 100여 명 대부분은 서안지구(웨스트뱅크)에, 9명은 포위된 가자지구에 있습니다. 검사 키트가 부족하기 때문에 가자지구 내 실제 확진자 수는 알 수 없습니다. 연약한 이들의 하나님, 코로나19 영향을 받고 있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위해 기도합니다. 세계적으로 한마음이 되는 이번 계기를 통해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봉쇄를 영구적으로 해제하고 의료물자와 원조를 자유롭게 할 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전 세계 의료 종사자들은 코로나19에 노출된 많은 피해자(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있습니다. 치유의 하나님, 당신의 돌보심과 강한 이끄심으로 환자들을 치료하는 이들에게 은혜를 내려주소서. 죽어가는 이들을 돌볼 때 평안을 주시고, 회복되는 것을 보여주소서.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3월 29일 주일에 한스 퍼트먼 S.J 신부의 죽음이 전해졌습니다. 한스 신부는 수단, 시리아, 베들레헴 등에 있는 약한 자들을 돕는 일에 목숨을 다했습니다. 아름다운 피정을 인도하는 것으로 잘 알려진 신부인 그는, 많은 사빌 성직자들의 피정과 여러 활동을 인도했습니다. 하나님, 우리는 한스 신부의 삶과 봉사, 특히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위해 헌신한 것을 기억하며 감사합니다. 이 어려운 시기에 그의 가족에게 평화와 위로를 주소서.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팔레스타인 땅의 날 44주년 기념일인 3월 29일 일요일, 아랍 연맹은 국제법의 규칙과 국제 협약 및 법률에 따라 이스라엘의 관습과 팔레스타인 기본권에 대한 위반을 규탄하고, 관련 국제기구와 단체에 이스라엘의 인종 차별 정책을 공개, 폭로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하나님, 국제사회가 아랍 연맹과 모든 팔레스타인인들의 요구에 귀 기울여 지속적으로 이스라엘 정부가 저지르는 부당하고 불법적인 정책에 대해 행동(응답)할 것을 기도합니다.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우리는 알바니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크로아티아, 코소보, 몬테네그로, 북 마케도니아, 세르비아, 슬로베니아 등 발칸반도의 국가들을 위해 세계교회협의회와 함께 기도합니다. 당신의 자비로 우리의 기도를 들어주소서. *MA'AN 개발 센터는 이스라엘이 아동권리에 관한 UN협약을 위반한 사항, 즉 팔레스타인 아동을 체포, 착취, 고문하고, 놀 권리와 교육기회 박탈 등의 사항을 문서화하여 공개하며, 활동하는 단체입니다. Sabeel Wave of Prayer 1 (Thursday, 2nd April 2020) Lord we pray for the work of the MA’AN Development Center as they work to protect children, who are so vulnerable and defenceless in an occupied land.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The COVID-19 Coronavirus continues to spread around the world, affecting many hundreds of thousands of people. There are now very few countries where no infections have been reported. Lord, as the Coronavirus pandemic continues to spread around the world, we pray that you give strength and reassurance to all people as they continue to live under strict restrictions and social distancing.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The number of people with Coronavirus in Palestine has risen over 100, with the vast majority in the West Bank and 9 in besieged Gaza. Due to the lack of testing kits in Gaza, the actual number of people affected is unknown. Lord of those in need, we pray for those in Palestine affected by the Coronavirus. We pray that the Israeli authorities take this time of global unity to lift permanently the blockade of Gaza, allowing medical supplies and aid to enter freely.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Healthcare workers around the world are putting their lives, and those of their families, at risk to treat those most badly affected by the Coronavirus. God of healing, grace those who spend their days healing the sick with your protective and strengthening presence. Grant them peace as they sit with those who are dying, and reassurance that they are making a difference.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The death of Father Hans Putman S.J. was announced on Sunday, 29th March. Father Hans gave his life to helping those in need— in Sudan, in Syria, and in Bethlehem. He was known for his beautiful retreats and led a number of Sabeel clergy retreats and other activities. Lord, we thank you for the life and service of Father Hans and especially for his dedication to those in need. Grant peace and comfort to his family at this difficult time.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On Sunday, 29th March, the 44th anniversary of Land Day in Palestine, the Arab League called on the relevant international bodies and organizations to expose Israel's racist policies, condemning the Israeli practices and violations against the basic Palestinian rights and addressing these Israeli practices, in accordance with the rules of international law and what international conventions and laws established. O God, we pray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ill heed the calls form the Arab League and from all Palestinians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act on the unjust and illegal policies of consecutive Israeli administrations.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We join with the World Council of Churches in their prayers for the countries of The Balkans – Albania, Bosnia and Herzegovina, Croatia, Kosovo, Montenegro, North Macedonia, Serbia, and Slovenia. Lord, in your mercy…hear our prayer.
2020-04-29 22:56:55
팔-e뉴스 17호) 또다른 바이러스와 더 긴 싸움을 해야 하는 팔레스타인
바나 아부 줄루프 & 니달 아부 줄루프 (Bana Abu Zuluf & Nidal Abu Zuluf) Photo by Vera Abu Sada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 코로나19는 72년 넘게 식민 지배와 점령 아래 살아온 것만큼 잔혹하고 인간성을 파괴하는 현실은 아닙니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인간성을 파괴하면서 세운 반이상향적이고 파시스트적인 민족주의 국가라는 것을 스스로 증명하기 위해 여전히 애쓰고 있습니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인종차별, 국가폭력, 감시, 빈곤의 증가와 의료체계 실패를 겪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에 더하여 이스라엘 치안 활동에 의한 국가폭력과 정착민들과 이스라엘군에 의한 잔혹한 공격을 계속 겪어야 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 숫자는 미국의 확진자 수 증가와 함께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러던 중 미국이 이스라엘군에 100만 장의 마스크를 공급했다는 충격적인 뉴스 기사가 나왔습니다.1 미국이 마스크와 의료 장비 부족을 거듭 호소하던 중에 일어난 일입니다. 이것은 위기에도 상관없이, 식민주의와 폭력 시스템이 어떻게 계속 작동하는지를 또다시 보여줍니다. 팔레스타인의 경우, 이러한 취약한 상황은 이스라엘군과 정착민들의 폭력을 더 증가시키는 이유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논쟁이 될 수 있습니다. 서안 지구는 약 50일 동안 봉쇄되었고, 가자지구의 경우는 더 어려운 상황입니다. 팔레스타인 통계국에 의하면 가자지구 빈곤율은 53%를 넘었습니다. 지금까지, 많은 수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불안정한 일용직으로 소득을 얻어왔습니다. 가자에 있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 조만간 재정적 도움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찾기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빈곤이 양산되는 이 상황을 통제할 수도, 복구할 수도 없어 보입니다. 4월 12일, 이스라엘은 WHO가 보낸 진단키트 5개를 가자지구에 보냈습니다. 2백만 인구 중 500명을 진단할 수 있는 수량입니다.2 산소호흡기 부족 또한 가자지구 사람들에게 심각한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그들에게 주어진 인도주의적인 방안은 고작 통행금지를 해제하는 것뿐입니다. 한편, 수 개월 동안 이스라엘은 경계지역을 따라 조성된 가자지구의 “파슬리, 완두콩, 밀, 보리” 밭에 제초제를 뿌려서 농작물을 파괴했습니다. 어부들과 농부들이 총격을 당했다는 소식은 일상적으로 들려옵니다. Photo by Vera Abu Sada 예루살렘에서는 많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이 이스라엘 점령 당국이 방치한 지역을 소독했다는 이유로 체포되었습니다. 같은 상황이 헤브론의 구시가지에서도 발생하고 있는데, 그곳은 남아있는 소수의 팔레스타인 가정들에 대한 정착민들의 폭력이 자행된 곳입니다. 예루살렘 수르 바헤르(Sur Baher) 마을에서는, 혜택을 받지 못하는 가정들에 제공되는 식량 보급품이 이스라엘군에 의해 몰수되었습니다.3 “이스라엘군이 이브지크(Ibziq) 마을의 천막진료소를 허물고 포위하면서” 요르단 계곡도 폭력을 피하지 못했습니다.4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고통이 급증하게 한 또다른 측면은 감시의 증가입니다. 이스라엘은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악성 소프트웨어를 생산하는 여러 스파이기업을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악명이 높습니다. 이러한 기술은 지금과 같은 팬데믹 상황에 굴복하고자 하는 정부에게는 꽤 매력적인 기술입니다. 피해 대책이라는 명분으로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감시하기 위한 더 많은 방법을 만들어냈습니다. 발생 가능한 저항을 제압하려는 목적이고, 이것은 명백히 사생활의 자유를 침해합니다. 그런데 아이러니컬하게도, 이것은 이스라엘이 자행한 수천 건의 기록된 인권 침해 사례 중 가장 작은 침해 사례가 될 것입니다. 이스라엘의 야습 중 달라진 단 한 가지는 이스라엘 군인들이 마스크를 쓰고 방호복을 입은 채 공격용 소총을 가지고 다닌다는 것입니다.5 반이상향적이고 모순적인 상황은 드러나지 않았고, 팔레스타인의 신종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이스라엘 사례에 비해 훨씬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점령된 팔레스타인 영토에서 일하다가 감염된 노동자들 100명의 사례에서 주요한 요인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아직까지 팔레스타인 영토에서의 감염 사례는 474명 정도로 적지만, 바이러스의 심각한 확산은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습니다. 점령당국이 팔레스타인 사람들의 감염과 지역을 방치하는 것은 심각한 범죄가 될 수 있습니다. 제4제네바협약 제56조는 “점령국은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특히 필요한 예방 및 방지 대책의 채택과 적용에 관하여 점령지역의 국가 및 지방당국, 의료 및 병원 시설과 서비스와 협조하여 유행성 질환과 전염병의 확산을 방지하여 공중보건 및 위생을 보장하고 유지해야 하는 의무가 있다.”고 명시하고 있습니다. 4월 17일은 ‘수감자의 날’로, 연대와 옹호 활동, 수감자 석방 시위를 넓게 펼치며 이 날을 기념합니다. 올해에는 감옥 내 코로나19 확산 경계로 인해 활동이 적었습니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스라엘 심문관과 접촉한 후 메기도(Megiddo) 감옥 수감자 4명이 감염된 사례가 있습니다. 수감자들은 감옥 내 위생과 예방 대책의 고의적인 부족으로 바이러스와 접촉할 위험에 처해있습니다. 팔레스타인 정치범들은 여성과 아동을 포함하여 5,000명에 이릅니다. 아따미르(Addameer)를 포함한 여러 기관에서는 감옥 조사실에서 팔레스타인 수감자들에게 고문이 가해지고 있다고 기록한 바 있습니다. 그들 중에는 비르제이트대학(Birzeit University) 학생 마이스 아부 고쉬(Mais Abu Ghosh)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팔레스타인 수감자 석방은 난민들의 귀환 권리와 모든 사람의 평등과 함께 팔레스타인 해방 투쟁이 우선적으로 쟁취해야 할 사항입니다. 격리와 봉쇄 조치로 인한 전 세계의 곤혹스러운 반응들을 보며,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지난 역사 속에서 이스라엘 점령에 의해 겪은 수많은 봉쇄의 경험을 떠올립니다. 또다시, 유연함과 집단 영성이 필요한 위급한 때입니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고난의 때에도 투쟁을 계속해왔습니다. 코로나19는 투쟁의 방향을 조금도 바꾸지 못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으로 인해 위급하고 공포스럽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지나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신앙과 소망과 사랑을 굳건히 해야 합니다. 우리는 이 팬데믹이 끝나고 사람들이 인류와 자연을 향해 더 나은 행동을 가지고 그들의 삶을 다시 시작하게 되기를 기도합니다. 과학자들과 연구자들이 백신과 치료 방법을 개발하여 이 심각한 질병의 확산을 멈추게 해주시길 하나님께 기도합니다. 세계 지도자들이 세계 평화를 회복하고 국제 연대를 이루기 위해 인권과 인간의 가치, 대자연을 존중하며 새로운 방식으로 일하게 되기를 기도합니다. 우리가 하나님의 사랑과 인간의 온전함과 존엄성에 기반한 인간관계를 이루어 정의, 사랑, 그리고 인간애가 만연한 더 나은 세계에서 살게 되기를 기도합니다.1. “이스라엘, 코로나19와 싸우는 팔레스타인 공격", Abunimah, A. (2020, April 1) https://electronicintifada.net/blogs/ali-abunimah/israel-attacks-palestinians-they-fight-covid-192. 가자지구서 코로나바이러스 진단 키트 태부족, Nassar, T. (2020, April 16 https://electronicintifada.net/blogs/tamara-nassar/gaza-has-barely-any-coronavirus-test-kits3. “이스라엘, 코로나19와 싸우는 팔레스타인 공격", Abunimah, A. (2020, April 1) https://electronicintifada.net/blogs/ali-abunimah/israel-attacks-palestinians-they-fight-covid-194. 같은 글5. 같은 글 Palestinians might need a longer time to fight another virus: A report on Occupation during COVID-19 Pandemic Bana Abu Zuluf & Nidal Abu Zuluf Covid-19 for Palestinians is not as brutal and dehumanizing as living under colonization and occupation for more than 72 years. Yet, Israel always finds way to prove itself as a dystopian and fascist ethno-state built on the dehumanization of Palestinians. With the rise of racism, state violence, surveillance, poverty and failed health systems, Palestinians have to embrace themselves for a continuation of Israeli state violence through policing movement, and the vicious attacks by settlers and the Israeli military. The numbers of COVID-19 patients keep rising with the U.S leading in numbers. A shocking news piece revealed that the U.S supplied Israeli military with a million masks[1]. This is amid constant cries of lack of masks and medical equipment in the U.S. Again, this reveal how even in crisis, colonization and any system of violence continues regardless. In Palestine`s case, it can be argued that this vulnerable situation enticed Israeli military and settlers to uptick their violence. West Bank has been in lockdown for approximately 50 days while Gaza has another story. Poverty rates in Gaza exceed 53% according to Palestinian Bureau of Statistics. So far, a large number of Palestinians earn money on daily-basis jobs that are unstable. It is hard to see financial help to secure Palestinians in Gaza provided any time soon; making poverty along spread of COVID-19 impossible to control, let alone, repair. On April 12th, Israel allowed 5 test kits to Gaza sent by WHO. The kits can test 500 people in a population of two million[2]. The lack of ventilators also poses as a grave threat to Palestinian lives in Gaza with only lifting the siege as a proper humanitarian solution. Meanwhile, for several months Israel sprayed herbicides along the border in Gaza in fields that grow “parsley, peas, wheat and barley” killing these crops. Routine news of Fishermen and farmers being shot. In Jerusalem, several Palestinians were arrested for disinfecting Palestinian Neighborhoods that were neglected by the Israeli occupying authorities. Same situation happened in the Old City of Hebron, an incubator of Settler violence towards the few Palestinian families who remained there. In Sur Baher town in Jerusalem, Food Parcels distributed to less privileged families were confiscated by Israeli forces[3]. Jordan valley was not an exception as “Israeli forces demolished and Seized structures for a field clinic in Ibziq village”[4]. Another aspect that proliferated the suffering of Palestinians is the increase in surveillance. Israel is notorious for owning many Spy-firms that produce malwares which collect personal information. Such technology is attractive for governments that want to capitulate on this pandemic. In the name of damage control, Israel resumes surveillance by developing more ways to monitor Palestinians, in order to suppress possible resistance. This is, obviously, a breach of the right to privacy. Yet, ironically, that would be the least violent human right violation committed by Israel among thousands documented. It seems, the only thing that changed during Israeli night raids, is that now Israeli soldiers are seen in masks and hazmat suits carrying their assault rifles[5]. The dystopian and ironic image fails to reveal that, in fact, Palestinians cases of the novel virus are much less than Israeli cases. Noting that a large reason for a 100 cases can be traced to workers who got infected working in occupied Palestinian territory. Despite having low cases of almost 474 up till now in the Palestinian Territory, vicious spread of the virus could be possible in the future. Until then, neglect of Palestinian cases and neighborhood by the occupying force could consist of a serious crime. According to Article 56 of the fourth Geneva Convention states that “To the fullest extent of the means available to it, the Occupying Power has the duty of ensuring and maintaining, with the cooperation of national and local authorities, the medical and hospital establishments and services, public health and hygiene in the occupied territory, with particular reference to the adoption and application of the prophylactic and preventive measures necessary to combat the spread of contagious diseases and epidemics.” April,17th is known for its Prisoners day, as it marks a wide spread of solidarity, advocacy events and free-the-prisoners protests. This Year, activities fell short because of fear of spread of Covid-19 in prisons. Megiddo Prison only, has 4 cases of the virus after contracting the virus from an infected Israeli interrogator. Prisoners stand risk of contracting the virus because of deliberate lack of hygiene and protective measures in prisons. Palestinian political prisoners stand at 5000 including women and children. Several organizations, including Addameer NGO documented torture inflicted on Palestinian prisoners in interrogation rooms. Among them is a Palestinian Student at Birzeit University Mais Abu Ghosh. Palestinian prisoner’s freedom is aligned as a priority for Palestinian liberation struggle which includes Right of return for refugees and equality for all people. Despite perplexed responses globally from quarantine and lockdown measures, Palestinians recall the many cases of lockdown they experienced throughout history by Israeli occupation. Again, proving that resilience and collective spirit is necessary in times of need. Palestinians, despite the troubling times, are persistent in their struggle. Covid-19 would not, slightly, change that direction. In this time of Coronavirus pandemic, urgency, fears and sufferings, we need to strengthen our faith, hope and love. We pray that this pandemic stops and people resume their lives with a better behavior toward human beings and the nature. We pray for the Lord to help the scientist and researchers fine the vaccine and medication to stop the spread of this serious health problem. We pray that the world leaders work in a different way to restore global peace and develop international ties passed on the respect of human rights, human values and Mother Nature. We pray that human relations be based on the Lord’s love and human integrity and dignity so we live in a better world where justice, love and humanity prevail. [1] Abunimah, A. (2020, April 1). Israel attacks Palestinians as they fight COVID-19. Retrieved from https://electronicintifada.net/blogs/ali-abunimah/israel-attacks-palestinians-they-fight-covid-19 [2] Nassar, T. (2020, April 16). Gaza has barely any coronavirus test kits. Retrieved from https://electronicintifada.net/blogs/tamara-nassar/gaza-has-barely-any-coronavirus-test-kits [3] Abunimah, A. (2020, April 1). Israel attacks Palestinians as they fight COVID-19. Retrieved from https://electronicintifada.net/blogs/ali-abunimah/israel-attacks-palestinians-they-fight-covid-19 [4] Ibid. [5] Ibid.
2020-04-29 22:41:46
정의·평화[성명서]
[성명서] "장애가 차별되지 않는 그 세상을 향해 함께 갑시다."
장애가 차별되지 않는 그 세상을 향해 함께 갑시다 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 속에서 장애인의 날을 맞이합니다. 걷잡을 수 없는 감염병의 확산 속에서 장애인들은 복지체계의 허술함과 장애 친화적이지 못한 보건의료체계로 인해 더 큰 위기 속에 놓여 있음을 우리는 생생하게 목격하고 있습니다. 그 단적인 예가 청도대남병원 정신과 폐쇄병동에 입원해 있던 102명 중 100명이 감염되어 7명이 사망한 사실입니다. 사회적 위기가 장애인에게는 곧 생명의 위협과 죽음으로 연결되는 통로가 될 수 있음을 코로나19는 다시금 깨우쳐 줍니다. 이제 장애인의 날은 장애인차별철폐의 날이 되어야 합니다. 크고 작은 불편함을 안고 살아간다는 이유로 차별하거나 복지의 수혜자로 대상화하는 관행을 하루 빨리 벗어나 장애인 한 사람 한 사람이 당당한 시민으로 인정받으며 사회적 역할을 감당할 수 있도록 법적,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일에 힘써야 합니다. 장애인 인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시민단체와 협력하여 장애인권리보장법 제정을 서두르고, 병원접근을 불가능하게 만드는 이동수단과 의료비 자부담 문제 등 장애인 관련 법률의 시행에서 발생하는 수많은 사각지대들을 제거해야 합니다. 또한 활동지원서비스 만65세 연령제한, 장애등급제, 부양의무자기준 등 장애인의 인간다운 삶을 제약하는 잘못된 법과 제도를 시급히 인권친화적으로 정비해야 합니다. 생계의 위협을 느끼는 장애인에 대한 긴급지원 및 발달장애인과 장애아동을 위한 공적 돌봄 체계 수립 역시 빼놓을 수 없는 과제입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시설 입소 장애인들이 집단 코호트 격리되고 희생되는 끔찍한 현실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 역시 하루 빨리 마련함으로써 모든 이들이 차별없이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우리 사회를 바꿔나가야 합니다. 한국 교회 역시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없애는 일에 적극적으로 발 벗고 나서야 하겠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사역의 현장에 장애인들과 늘 함께 하셨고 치유와 구원사역의 동역자로 세워주셨습니다. 또한 사도바울은 “곧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아 모든 믿는 자에게 미치는 하나님의 의니 차별이 없느니라”(로마서 3:22)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교회 안에서 조차 장애인에 대한 제한·배제·분리·거부 등의 형태로 온갖 차별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교회는 새롭게 거듭나야 합니다. 모든 이들이 어떤 이유로도 차별받지 않고 아무런 제약없이 복음을 접함으로써 예수그리스도 안에서 구원의 기쁨을 마음껏 누리며 하나님의 자녀로서의 복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교회로 바뀌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모든 교회 구성원들이 장애감수성을 높이는 체화 교육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장애를 겪는 교우들이 모든 사역 프로그램에 동등한 교회 구성원으로서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환경조성이 시급합니다. 이것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 모두에게 바라시는 참 된 교회 공동체의 모습이기 때문입니다. 장애인은 하나님의 형상과 모습을 가진 존엄한 존재이자 우리 사회의 구성원이며 우리 자신이며 이웃입니다. 장애가 더 이상 차별이 되지 않는 세상을 향해 우리 함께 나아갑시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모든 이들이 서로의 다름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존중하면서 협력하여 선을 이루어 가는 아름다운 사회가 속히 오기를 간절히 소망하며 차별없는 세상을 향한 기도의 행진을 끊임없이 이어갈 것입니다. 2020년 4월 20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장 애 인 소 위 원 회
2020-04-20 10:20:43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