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NCC

논평) 핵무기금지조약(TPNW) 발효를 환영하며/ Welcoming the Treaty on the Prohibition of Nuclear Weapons (TPNW) Going into Effect

입력 : 2020-10-28 11:03:52 수정 : 2020-10-28 14:43:00

인쇄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화해통일위원회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화해통일위원회는 지난 10월 26일 핵무기금지조약(TPNW) 발효 환영 논평을 발표했습니다. 

전문(한국어/영어)은 아래와 같습니다. 

 


* Korean (Above) - English (Below) 

 

 

핵무기금지조약(TPNW) 발효를 환영하며

 

 

2017년 7월 UN총회가 핵무기금지조약을 의결한 이후 본회는 줄곧 이 조약을 지지하면서 세계교회와 시민사회 등과 함께 조약발효를 위해 기도하고 운동해 왔다.

 

지난 10월 24일 드디어 50개국의 비준으로 2021년 1월 발효를 앞두고 있다. 비준국에 대한 미국의 압박에도 불구하고 조약이 발효된 것은 “핵무기 없는 세상을 향한 인류의 소망”을 강력하게 표출한 것으로 본회는 이를 크게 환영한다.

 

본회는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핵무기 보유국과 남북한 등 더 많은 나라가 핵무기금지조약을 비준할 것을 촉구하며, 특히 핵보유국들이 자발적으로 핵무기폐기에 나서기를 촉구한다. 핵무력에 의한 패권을 추구해 온 결과 지금 인류는 생존의 기로에 서있다. 핵무기금지조약이 무난히 발효되고 핵무기 없는 세상이 오는 그 날까지 본회는 생명과 평화를 향한 행진을 계속해 나갈 것이다.

 

 

2020년 10월 26일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 무 이 홍 정

화 해 통 일 위 원 회

위 원 장 허 원 배

 

---

Welcoming the Treaty on the Prohibition of Nuclear Weapons (TPNW) Going into Effect

 

Since July 2017 when the UN General Assembly approved the Treaty on the Prohibition of Nuclear Weapons (TPNW), the NCCK, along with churches and civil society groups around the world, has been organizing a campaign to support its effectuation.

With the ratification by 50 countries on Oct. 24th the TPNW is finally set to take effect in January of 2021. This treaty's entry into force despite U.S. pressure on ratifying countries is a strong manifestation of "human desire for a world free from nuclear weapons", which we heartily welcome.

We urge more countries, including permanent members of the U.N. Security Council, nuclear weapons states, and the two Koreas, to ratify the TPNW, and especially those with nuclear weapons to voluntarily start dismantling them. As a result of our pursuit of nuclear supremacy, the whole of humanity is now at the crossroads of survival. Until the day the NPNW goes into effect and the world without nuclear weapons comes true, we will continue our journey toward life and peace.

 

October 26th, 2020

 

National Council of Churches in Korea

Rev. Lee Hong-jung, General Secretary

Rev. Huh Won-bae, Reconciliation and Reunification Committee Chair